Beauty

'허얇엉큰' 흥하리의 자존감 상승법

다른 방식으로 내 몸을 사랑하고, 좀 더 나은 모습을 위해 노력을 아끼지 않는 핫 보디 인플루언서. 건강한 보디와 긍정적인 마인드까지 겸비한 그녀를 만났다.

BYCOSMOPOLITAN2020.06.12
 

‘허얇엉큰’ 대표 장하라

팬츠 53만원 준지. 브라톱, 부츠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팬츠 53만원 준지. 브라톱, 부츠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몸매 관리는 10년 뒤 내 모습을 생각하면서 호흡을 길게 하고 달리는 장기 프로젝트예요. 힘들긴 하지만 그 성취감은 상상하는 것보다 더 달콤하죠.
 
 
‘허얇엉큰’, 본인의 체형에서 딴 브랜드명인가요?
허리에 비해 골반과 엉덩이가 큰 편이라 항상 사이즈가 딱 맞는 바지를 찾기 힘들었어요. 의외로 주변에 이런 체형을 가진 사람들이 많은 걸 알게 됐고, 레깅스를 비롯한 운동복을 직접 만들어보기 시작했죠. 그게 청바지 사업으로 이어졌고요. 저랑 비슷한 체형을 가진 분들이 좋아해주시는 걸 보니 희한하게 제 몸매에 대한 자신감도 더 생기더군요.


SNS를 보니 운동을 정말 열심히 하던데요?
한 가지 운동만 고집하지 않고 웨이트트레이닝부터 요가, 등산 등 골고루 종목을 섞어가면서 하는 편이에요. 질리지 않고 꾸준히 운동 루틴을 유지할 수 있도록요. 허리부터 엉덩이 라인이 뚜렷한 것이 제 몸매의 강점이라고 생각해 특히 복부와 힙업 운동을 많이 해요. 애플힙을 만드는 데 최고의 운동 중 하나는 바로 등산이에요. 날씨와 여건에 따라 달라지긴 하지만 한 달에 많게는 두 번 정도 산에 올라요. 가끔은 자전거를 타고 오를 때도 있고요.


요즘 만들어 먹는 식단이 있다면요?
어렵게 만든 복근을 유지하려다 보니 주로 단백질과 채소 위주로 먹고 있어요. 닭 가슴살, 연어, 소고기, 달걀과 두부에 샐러드를 곁들여서요. 하지만 탄수화물을 끊으니 의욕이 자꾸 저하되더라고요. 그때는 현미밥과 고구마, 단호박을 조금씩 먹고 아침은 오트밀 달걀죽을 만들어 먹어요. 포만감이 오래가면서도 속이 편하거든요. 그래도 매일 이렇게 치열하게 관리하면서 살 수는 없으니, 주말 중 하루는 먹고 싶은 걸 마음껏 먹는 편이에요. 초콜릿과 술도요.
 
보디를 관리하게 된 특별한 계기가 있나요?
20대 중반에 다니던 회사를 퇴사하고 잠시 백수로 산 적이 있어요. 슬럼프에 빠져 일주일 중 6일은 술을 마시다 보니 살이 찌고 면역력이 많이 떨어졌죠. 자존감도 확 떨어졌던 때라 길을 가다 우연히 눈만 마주쳐도 ‘나를 쳐다보는 건가?’라는 이상한 생각을 했어요. 이유 없이 기가 죽고 감정 기복도 심하다 보니 스스로가 컨트롤이 안 되더라고요. 눈 딱 감고 3개월간 헬스장을 5일 이상 출입했어요. 러닝, 스쾃과 복근 운동을 반복하면서 단백질을 챙겨 먹었는데 살은 쭉쭉 빠지고, 만성 비염도 나아지는 변화를 겪으면서 스스로를 관리하는 재미에 빠지게 된 것 같아요. 행복하다는 감정이 뭔지 제대로 깨닫게 된 거죠.


자신을 컨트롤하는 방법을 잘 아는 것 같아요.
그러려고 노력은 하지만, 저도 끈기가 아주 강한 편은 아니에요. 또 30대로 들어서니까 지금의 삶에 만족하게 되고, 예전의 열정이 식기도 하더라고요. 그럴 때는 목표를 딱 하나만 정해요. 경주마처럼 딱 그 목표 하나만을 위해 어떤 예외도 두지 않고 달리는 거죠. 최근에 그렇게 해서 성공한 게 한 달간의 금주였어요. 몸과 마음이 해이해질 때마다 한 가지씩 목표치를 달성하면서 제 의지의 나사를 조이는 거죠.


몸매 관리를 시작하려는 사람들에게 해주고 싶은 조언이 있다면요.
우선 남들과 비교하지 않았으면 좋겠어요. 내 몸과 동떨어진 기준을 잡고 몸매 관리를 하려고 하면 시작부터 쉽지 않을 거예요. 내 몸을 기준으로, 오직 나만을 위해 장기적인 플랜을 세웠으면 해요. 체지방을 얼마큼 줄이는 것이든, 어느 부위의 근육을 어느 정도 키우는 것이든 구체적인 나만의 목표를 정하면 돼요. 내 몸에 집중하면서 기울인 노력은 절대 나 자신을 배신하지 않거든요.
 
Workout : 매일 홈트레이닝으로 복부와 힙업 운동을 하는 중. 일주일에 두 번 정도는 요가로 근육을 이완시키고, 자전거 라이딩과 등산도 틈틈이!Workout : 매일 홈트레이닝으로 복부와 힙업 운동을 하는 중. 일주일에 두 번 정도는 요가로 근육을 이완시키고, 자전거 라이딩과 등산도 틈틈이!Diet Meal : 닭 가슴살 위주의 단백질 식단을 유지하지만 지겹게 느껴질 땐 조금씩 응용하는 것이 팁. 닭 가슴살 소시지가 주재료인 현미 김밥이나, 두부와 채소를 섞어 만든 비빔밥 레시피를 활용한다.

Keyword

Credit

  • Beauty Editor Song Ga Hye
  • Photographer Choi Moon Hyuk
  • Hair 오종오
  • Makeup 이아영
  • Stylist 노경언
  • Assistant 김하늘/박지윤
  • Digital Design 조예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