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힙한 사람들 여기 다 모였네? 여름 페스티벌 패션!

코로나19로 열지 못했던 뮤직 페스티벌이 하반기에 다수 개최될 전망이다. 스타일리시하기로 소문난 미국의 <코첼라 페스티벌>과 영국의 <글래스톤베리 페스티벌>을 찾은 패피들의 ‘So Cool’한 룩을 참고해, 아티스트들의 음악만큼이나 ‘끝내주게 멋진’ 스타일로 페스티벌의 열기와 낭만을 만끽해보자!

BYCOSMOPOLITAN2021.08.05
 

Western Hippie

미국 캘리포니아주 인디오의 사막지대 코첼라 밸리에서 열리는 〈코첼라 페스티벌〉. 지역적 특성 때문인지 히피와 웨스턴 무드로 차려입은 패피가 가득하다. 이 두 스타일이 어렵게 느껴질 수 있겠지만, 전혀 걱정할 필요 없다. 페이즐리 패턴의 현란한 드레스나 프린지가 맥시멀하게 달린 옷을 입을 필요가 없단 말씀! 켄달 제너와 지지 하디드, 조 크라비츠처럼 모던한 옷에 빈티지한 액세서리를 매치하는 것만으로도 충분히 멋지다.
 
 
 
 
✔ 아일릿 레이스 아이템에 빈티지한 탠 가죽 부츠만 더해도 웨스턴 히피 룩을 완성할 수 있다.
 
 
✔ 조 크라비츠는 에스닉 무드의 초커, 스터드가 장식된 백, 반다나 스카프로 모던한 체크 점프슈트에 히피 터치를 더했다.
 
 
 
 
✔ 데일리한 옷에 액세서리만 잘 매치해도 히피 무드의 페스티벌 룩을 즐길 수 있음을 증명한 켄달 제너.

 

 

Cool Londoner

영국 남서부 서머싯주의 글래스턴베리에서 열리는 〈글래스턴베리 페스티벌〉에선 영국 런더너 감성의 그런지와 펑크, 로큰롤 룩을 다채롭게 만날 수 있다. 케이트 모스의 전설적인 페스티벌 룩들(사진 속 룩은 생 로랑의 안토니 바카렐로가 컬렉션에서 재현하기도!) 또한 이곳에서 탄생했다. 16년의 세월이 흘렀지만, 지금 봐도 숨 막히게 멋진 그녀의 패션과 함께 알렉사 청의 감각적인 캐주얼 룩 또한 주목해야 한다. 페스티벌뿐만 아니라 일상에서도 활용하기 좋은 쿨 드레싱이 가득하다.
 
 
 
✔ 페스티벌 패션의 전설적 존재, 케이트 모스! 그녀의 룩은 16년이 지난 지금 보아도 무척 쿨하다.
 
 
 
 
 
✔ 스타일리시한 의상과 더불어 과감한 헤어 컬러 또한 멋진 페스티벌 룩을 완성하는 요소다.

 
 
 
✔ 클래식한 바버 재킷을 레터링 티셔츠와 가죽 팬츠로 드레스다운한 알렉사 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