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lebs

할리우드 ‘꼰대’ 골든글로브, 결국 보이콧 사태까지!

톰 크루즈도 트로피를 반납했다고?!

BY최예지2021.05.12
최근 미국의 NBC 방송이 내년에 열리는 골든글로브 시상식을 중계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골든글로브’ 시상식을 주관하는 기관인 ‘할리우드외신기자협회(HFPA)’에 “다양성이 부족하다”는 이유에서다. 할리우드를 중심으로 골든글로브 보이콧 열풍이 거세짐에 따라 78년 역사의 골든글로브가 존폐 위기에 내몰렸다는 전망이 분분하다.
 
골든글로브 보이콧 사태의 근본 원인으로는 골든글로브의 폐쇄성과 불투명성이 꼽힌다. 골든글로브 수상자를 결정하는 할리우드외신기자협회는 회원이 고작 87명으로 구성돼 폐쇄성 지적이 끊이지 않았다. 또한 올해 2월 로스앤젤레스타임스가 협회의 부패와 불투명한 재정 관리를 폭로하며 윤리 규정 위반 논란에 휘말린 상황이었다. 여기에 HFPA가 과거 20년간 흑인 회원을 한 명도 두지 않았다는 사실이 드러나며 인종차별 논란까지 불거졌다.  
 
논란이 커지자 골든글로브 측은 회원 수를 18개월 안에 50% 더 늘리고 흑인 회원도 받아들이겠다는 내용의 자체 쇄신안을 내놓았다. 그러나 근본적인 혁신에는 여전히 몸을 사리고 있어 제작사, 방송사의 보이콧 선언이 꾸준하게 이어지는 양상이다.  
 
할리우드 스타들 또한 골든글로브 보이콧에 적극 동참했다. 톰 크루즈는 지금껏 받은 세 개의 골든글로브 트로피를 모두 반납하겠다 밝혔으며, 마크 러팔로는 “지금이야말로 과거의 잘못을 고치고자 일어서야 할 때”라는 성명을 냈다. 스칼릿 조핸슨의 경우 과거 HFPA 회원들로부터 “성차별적인 질문을 받았고 성희롱을 당하기도 했다”며 “영화계 전체가 한 발짝 거리를 둘 때”라는 의견을 타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