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ciety

연예계 학교 폭력 미투. 진실은?

조병규에 이어 박혜수, 김소혜, 수진, 김동희까지

BY김하늘2021.02.22
배구 선수 이재영과 이다영 자매의 학폭 의혹이 불거진 이후 조병규, 박혜수, 김소혜, 아이들 수진, 김동희 등 최근 연예계는 학교폭력 미투에 휩싸였다. 최근 미스트롯2 출연자 중 한 명은 학교 폭력 사실에 인정하며 사과와 함께 자진 하차하는 일이 있었다. 반면 억울함을 호소하며 이에 강력히 대응한다는 연예인도 있다. 증명하기 다소 어려운 과거를 두고 진실 공방이 예상되는 가운데 과연 누가 진실을 얘기하고 누가 정말 억울하고 피해자일지에 대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그럼 현재까지의 상황은 어떨까?
 
 

박혜수

지난 20일 ‘증거 없는데 여자 연예인에게 학교폭력 당한 거 어떻게 알리나요?’라는 제목의 글로 시작됐다. 작성자는 “지금은 청순한 이미지로 잘나가는 여배우가 학창 시절 당시 자신의 어머니가 싸준 도시락의 10층 높이에서 던져 박살 내고 미웃고, 머리채를 질질 잡고 교탁 앞에서 가위를 머리로 뭉텅 잘라 웃음거리로 만들었다. 조미김 속 방부제를 입에 넣고 삼키라며 머리채를 잡기도 했다”라고 주장했다. 이후 폭로가 이어졌는데, 22일 박혜수의 인스타그램 댓글에서는 “혜수언니 나 대청중 OOO이야. 죗값 달게 받아”라며 “저희 아버지까지 한테 전화해서 욕하고 뺨 맞은 거 20살 돼서 동창회 할 때 사과 한 번이라도 했으면 저도 그냥 그럴 수 있지 어렸으니까 할 텐데 사과 한 번을 안 하고 인사도 안 했다”라는 내용과 더불어 친구들 사이를 이간질하고 왕따를 주도했다는 내용이 담겨있다. 이에 대해 22일 박혜수 측은 “사회적 분위기를 악용하여 박혜수를 악의적으로 음해 및 비방하기 위한 허위 사실이다”라는 말과 함께 강력한 법적 대응을 할 준비가 되어있다고 밝혔다. 박혜수의 학교폭력 의혹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2016년 ‘K팝스타’ 출연 당시 온라인 커뮤니티에 글이 올라왔었지만, 시선을 끌지는 못했다.  
 
 

김소혜

피해자가 아닌 제3자가 등장했다. 과거 ‘일진설’에 강력 대응했으나, 이번에는 제3자가 등장해 김소혜가 학창시절 학폭 가해자라고 주장하는 상황이다. 작성자 A는 김소혜에게 직접 들은 이야기라 주장하며 “자기의 말을 안 듣고 폰을 보고 있는 학생을 무릎 꿇게 만들어 때렸다”라고 얘기하며 “ 아직도 걔가 자기가 이만큼 화났다면서 손을 자기 머리 위로 탁하던 제스처가 현재도 생각날 정도로 충격적이었고 그전까지 김소혜가 노는 걸로 유명한 줄 알았지만 때리는 것까지 할 줄은 몰랐고 설명하며 그걸 자랑하는 듯한 태도가 정말…”이라고 덧붙였다. 이뿐 아니라 당시 사귀던 남자친구가 학교 후문으로 마음대로 드나드는 바람에 학교 후문이 폐쇄되었다는 등 다양한 말들이 나오고 있다. 이에 소속사 측은 “3년 전 과거에도 이런 허위 주장에 사과문을 받은 적이 있었는데, 그때 선처를 해줬는데 똑같은 방식으로 의혹이 제기되어 황당하다”라며 절대 선처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수진

(여자) 아이들 멤버인 수진도 22일 학폭 의혹에 대한 장문의 글과 함께 해명했다. 앞서 20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자신의 동생이 수진과 동창이라고 주장하는 글이 게재되었다. 작성자는 “수진이 당시 화장실에 동생과 동생 친구들을 불러서 서로 뺨을 때리게 했다”, “동생을 왕따”라고 칭하는 단체 문자를 보내기도 했다”라고 주장했다. 이에 수진은 의혹에 대해서 이렇게 해명했다. “어린 시절 방황을 했었고 늘 나쁜 소문이 따라다닌 것도 사실이다. 학생의 본분에 맞지 않은 옷차림을 하고 호기심에 담배를 몇 번 핀 적은 있다. 모두 저의 부끄러운 죄송한 행동이 분명히 있었기에 오늘 이런 결과가 나왔다고 생각한다”면서도 “정말 억울한 부분이 있다”라고 입을 열었다. 그녀는 자신의 잘못을 어느 정도 인정했지만 “첫째 단 한 번도 그 친구에게 폭행을 가한 적이 없다. 두 번째 저는 단 한 한 번도 오토바이를 탄 적이 없다. 저는 왕따를 주도하는 단체문자를 보낸 적이 없다. 교복을 뺏은 적도 물건을 훔쳐본 적도 없다”라고 해명했다. 배우 서신애와 관련해서도 해명했는데, 그녀는 “서신애 배우와는 학창시절 대화를 나눠본 적도 없다. 이 일로 피해가 간 것 같아서 죄송하다”고 말했다. 서신애는 이날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None of your excuse(변명할 필요 없다)’라는 글을 남겼다.
 
 

김동희

배우 김동희도 2018년 학폭 의혹에 휘말린 이후 최근 연예인들의 연이은 ‘학폭 폭로’와 함께 다시 한번 의혹이 제기되었다. 글의 작성자는 “김동희는 애들을 때리고 괴롭히는 게 일상이었다. 연예인 직업을 갖고 사랑받는 것이 꼴 보기 싫다”, “김동희는 장애인 할아버지에게 술, 담배 심부름을 시켰다”라고 주장했고, 해당 글의 댓글로 “그 옆에 다니던 친구가 내 목을 조르는데도 김동희는 방관했다” 등의 주장도 있다. 김동희 측은 이를 강력히 부인했지만 함께 공개된 사진에서 김동희가 담배를 물고 극우 커뮤니티의 제스처를 하는 모습이 담겨 충격은 이어지고 있는 상황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