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

70만 원 넘는 에어팟, 왜 이렇게 비싼 걸까?

애플워치 이 기능도 추가됐다고?

BY정예진2020.12.09
드디어 기다리던 뉴 에어팟이 탄생했다. 그 아무도 예상하지 못한 헤드폰의 형태로 돌아온 에어팟프로 맥스! 무려 70만 원이 넘는데, 기존 에어팟 가격을 3배나 뛰어넘을 가치가 있는 걸까?

 

조이지 않는 헤드폰이 될까?

헤드폰이 가장 불편했던 이유 중 하나는 착용감 때문이었다. 오버 이어 쿠션이 귀를 감싸 착용 직후에는 포근함을 느끼지만, 이내 귀와 머리를 조여오는 불편함을 감수해야 했다. 에어팟프로 맥스는 이 점을 많이 개선하려 노력한 듯하다. 제품을 보면 가장 독특하게 느껴지는 건 다름 아닌 헤드밴드 부분! 헤드밴드 중심부인 캐노피의 소재로 쿠션 대신 가벼운 니트 메시를 택했다. 그 덕에 머리에 가해지는 압력이 한껏 줄어든 셈이다. 뿐만 아니라 알루미늄의 이어컵 역시 몰입감을 선사하는 메모리폼을 메시 직물이 감싸는 구조로 안락함과 몰입감을 선사하도록 만들어졌다. 아직 실물을 영접해보진 못 했지만, 애플이 말하는 ‘베개 같은 포근함’을 과연 느낄 수 있을까?

애플 워치 버튼이 살아났다

우리는 여태 에어팟을 톡톡 두드리며 전화를 받고 음악을 넘겨왔다. 이젠 조금 더 미세하고 확실하게 (에어팟에 터치가 먹히지 않아 고생할 필요가 없다는 이야기다) 이 모든 걸 조정할 수 있다. 애플 워치에 있던 디지털 크라운이 에어팟에 달리다니! 여태 써왔던 조절 기능은 물론이고, 살살 돌리면 음량 조절까지 가능하다. 더는 지하철에서 숨죽여가며 ‘시리야 소리 좀 키워줘’를 외치지 않아도 된다는 소리다. 이로써 이번 에어팟이 더 편리해진 건 분명하다. (한가지 희소식은 이번 에어팟프로 맥스에는 빔포밍 마이크가 설치돼 시리에게 내 목소리를 더 선명하게 전달할 수 있게 됐다. 시리야! 잘 들리니?!)
 

에어팟도 컬러별로 나온다

애플은 올해 아이폰12와 뉴 아이패드 에어를 통해 선보였던 블루와 그린 컬러를 이번에도 적용했다. 기존 에어팟은 오직 화이트 컬러밖에 없었지만, 이번엔 컬러 선택지만 무려 5가지! 기본 컬러인 스페이스 그레이, 실버에다가 블루, 그린, 핑크를 더했다. 알루미늄 이어컵에 적용된 무광의 컬러감은 또 색다른 느낌을 준다.
 

그래서 사운드는 얼마나 훌륭할까?

사실 직접 들어보지 못하면 절대 모르는 부분이지만, 애플은 크게 세 가지를 내세우고 있다. 몰입감 있는 사운드, 디테일한 질감까지 살리는 사운드, 그리고 왜곡 없는 사운드! 우선 지난 에어팟 프로 출시 때 가장 혁신적이었던 기능인 노이즈 캔슬링이 이번에도 훌륭하게 적용된다. 6개의 외향 마이크와 2개의 내향 마이크가 외부 소음을 차단해줄 뿐만 아니라 헤드폰을 쓰고도 충분히 대화할 수 있게 도와준다. 거기에 애플이 직접 설계한 40mm 다이내믹 드라이버와 듀얼 네오디뮴 링 마그넷 모터 덕에 디테일한 사운드의 질감까지 왜곡 없이 들을 수 있고, 동적 머리 위치 추적 기능으로 내 머리의 움직임에 따라 입체적으로 소리를 들을 수 있다고! 마치 영화관처럼! 과연 아이폰프로 맥스로 같은 노래도 다르게 들리는 매직이 일어날까?
 
 
가격은 71만 9천 원. 한국 출시일은 아직 밝혀진 게 없지만, 일부 국가에서는 오는 15일부터 배송이 시작된다. 에어팟 역사상 가장 획기적인 디자인과 가격인 만큼 실제로 느끼는 기능도 얼마나 뛰어날지 기대된다. 과연 ‘비쌀 만하다’라는 후기가 나올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