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스 룩부터 Y2K 룩까지 가능한 가성비 끝판왕 아이템 블레이저 스타일링 4 || 코스모폴리탄코리아 (COSMOPOLITAN KOREA)
Celebs

오피스 룩부터 Y2K 룩까지 가능한 가성비 끝판왕 아이템 블레이저 스타일링 4

재킷 하나로 끝!

COSMOPOLITAN BY COSMOPOLITAN 2022.02.03

#김나영

@nayoungkeem
역시 블레이저의 멋은 딱 잡힌 각! 김나영은 테일러드 블레이저 셋업을 입고 등장했다. 눈에 띄는 것은 승마 부츠에 팬츠를 넣어 입은 스타일링! 올겨울 메가 트렌드인 승마 룩을 이렇게 소화하다니, 역시 패션 고수다운 면모다. 또 그는 립까지 다크한 브릭 컬러로 선택하며 캐주얼한 포인트를 1g도 더하지 않으며 더욱더 고급스러운 무드를 자아냈다.
 
 

#다니엘 번스타인

@weworewhat
프랑스의 패션 인플루언서 다니엘은 아빠의 옷장에서 발견할 법한 와일드 숄더 블레이저를 선택했다. 그는 블레이저 특유의 컬러 블록 칼라를 세워 연출해 얼핏 스카프를 두른 듯한 착시효과를 자아냈다. 전체적으로 밝은 컬러로 룩을 꾸민 만큼 선글라스와 백, 슈즈는 블랙 컬러로 통일해 시크한 포인트도 놓치지 않았다.  
 
 

#최수영

@sooyoungchoi
체크 패턴 블레이저를 선택한 최수영. 그의 아이템은 기장이 짧고, 단추가 플라스틱인 점을 미뤄 변형된 블레이저임을 알 수 있다. 특히 그의 블레이저는 체크 패턴인 덕에 한껏 웨어러블해 데님 팬츠와도 찰떡궁합! 대신, 최수영은 금장 단추로 이뤄진 카디건을 이너로 연출해 룩의 클래식한 매력을 유지하는 센스를 선보였다.
 
 

#멜리사

@mimiarr
프랑스 패션 인플루언서 멜리사의 싱글 블레이저 스타일링에 주목하자. 그는 블레이저보다 긴 기장의 셔츠를 이너로 매치했는데, 소매와 밑단 모두 블레이저 밑으로 보이게 하며 이 클래식한 룩을 단숨에 캐주얼한 무드로 탈바꿈시켰다. 또 셔츠의 단추는 가운데만 클로징해 목과 배의 살을 훤히 드러내 얼핏 크롭톱을 입은 듯한 착시효과를 자아냈으며, 들고 있던 크로스보디 백의 짧은 체인 스트랩을 활용해 호보백으로 연출, 가장 트렌디한 Y2K 스타일을 완성했다.

오늘 하루 이 창 열지 않음

팝업 닫기

로그인

가입한 '개인 이메일 아이디' 혹은 가입 시 사용한
'카카오톡, 네이버 아이디'로 로그인이 가능합니다

'개인 이메일'로 로그인하기

OR

SNS 계정으로 허스트중앙 사이트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회원이 아니신가요? SIGN U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