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민이 조카뻘 배우들에게 인터뷰 당했다? || 코스모폴리탄코리아 (COSMOPOLITAN KOREA)
Celebs

박정민이 조카뻘 배우들에게 인터뷰 당했다?

4인의 어린이 배우가 박정민 감독에게 동심으로 물은 1문1답.

COSMOPOLITAN BY COSMOPOLITAN 2021.12.03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김담호, 박승준, 박효은, 강지석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김담호, 박승준, 박효은, 강지석

담호: 감독님은 어릴 때부터 배우의 꿈을 가지셨어요?


정민: 초등학생 때는 꿈이 없었어. 이래 봬도 공부를 엄청 잘해서 의사 혹은 변호사가 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은 했었는데. (웃음) 정확하게 배우라는 꿈을 가지게 된 건 성인이 되고 나서였던 것 같아.
 
박승준: 우는 연기 어떻게 하는지 비결이 궁금해요.
 
정민: 나도 지금 이 자리에서 ‘울어!’ 하면 못 울어. (웃음) 우는 연기는 누구에게나 어렵기 때문에 감독님과 영화 제작진의 도움을 좀 받아야 하는 것 같아. 영화를 찍으면서 그 영화에 함께 출연하는 배우 와도 좀 친해지고, 영화 속 캐릭터 간의 관계성이 배우들 사이에서도 어느 정도 성립이 되고 난 다음에는 좀 당연해진달까. 그래서 우는 연기가 필요한 장면은 촬영 후반으로 좀 미뤄달라고 얘기를 하는 편이지. 보통 훌륭한 감독님들은 그런 씬들은 다 뒤로 밀어주시더라고.
 
지석: 저는 그냥 간단한 질문인데, 감독님은 제 나이 때에 친구들이랑 뭘 하고 노셨나요?

정민: 지석이가 열 네살이잖아. 나 그렇게 옛날 사람은 아니야(웃음) 내가 딱 열 네살 때 인터넷이 보급되고 상용화가 됐어. 사람들이 막 인터넷이라는 걸 막 시작할 때였는데, 나랑 친구들은 스타크래프트를 하면서 놀았지. 중학교 1학년 때 PC방이 처음 생기기 시작했거든. 이용료가 한 시간에 1,500원이었나, 아무튼 자주 갔어. (웃음)
 
효은: 이제훈 배우님이랑 같이 대화한 인터뷰 영상을 봤는데요. 〈반장선거〉 찍을 때 ‘내가 왜 이 장면을 안 찍었지’ 싶은 장면이 있었다고 하셔서, 어떤 장면인지 궁금했어요.
 
정민: 영화 편집할 때 ‘붙어야 된다’라는 표현을 쓰거든. 앞의 컷이랑 다음컷 컷이 자연스럽게 넘어가는 걸 붙는다고 얘기해. 자연스럽게 넘어가지 않으면 관객이 영화를 볼 때 집중력이 확 흐트러지니까.  촬영할 때, 사전에 짜놓은 콘티대로 안 찍다 보니 내가 놓친 컷이 2-3 군데 있었는데, 편집으로 다 해결했어. 영화 보면서 ‘저기서 갑자기 왜 저런 장면이?’ 하는 느낌을 주는 이상한 부분 있었어? 그럼 된 거야(웃음).
팝업 닫기

로그인

가입한 '개인 이메일 아이디' 혹은 가입 시 사용한
'카카오톡, 네이버 아이디'로 로그인이 가능합니다

'개인 이메일'로 로그인하기

OR

SNS 계정으로 허스트중앙 사이트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회원이 아니신가요? SIGN U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