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한 인테리어 아이디어 | 코스모폴리탄 (COSMOPOLITAN KOREA)

화분 하나 들였다고 건강해진 기분인가? 안에서든 밖에서든 점점 더 자연과 가까워진 기분을 느끼고 싶나? 새로이 등장한 라이프스타일 키워드 ‘그립스터’는 일상에서 자신만의 그리너리를 추구하는 힙스터를 의미한다. 방 안에 자꾸만 식물을 들이고 싶은 당신의 취향이 설득력을 얻고 있단 얘기다. 우리의 눈과 몸과 마음을 ‘안녕’하게 해줄, 건강미 넘치는 인테리어 아이디어를 소개한다. ::라이프, 인테리어, 그립스터, 그리너리, 식물, 화초, 몬스테라, 스칸디아모스, 산세베리아, 석부작, 틸란드시아, 베르에블랑, 휘카스움베라타, 서프스톤, 코스모폴리탄, COSMOPOLITAN | 라이프,인테리어,그립스터,그리너리,식물

슬로우파마씨, 수경 재배 몬스테라수경 재배는 식물에 물 주는 걸 깜빡하는 이에게 제격. 몬스테라는 공기 중에 수분을 방출해 실내 습도 유지에 도움이 된다. 몬스테라 1만5천원, 유리병 1만5천원.서프 스톤, 스톤 인센스 홀더조각가 천광희가 자연 소재로 만든 오브제를 선보이는 서프 스톤의 인센스 홀더. ‘딱딱함’이라는 돌의 원래 물성 대신 따뜻하고 부드러운 느낌을 받을 수 있다. 각각 1만5천원.폴라포, 편백데코 다이아 탐험대편백 나무로 만든 큐브에 공기 정화 식물 틸란드시아 이오난사 등을 넣은 ‘건강한’ 디자인 소품. 편백 향은 스트레스를 완화하고 면역력을 높이는 것으로 유명하다. 4만8천3백원.베르에블랑, 휘커스 움벨라타새순이 빨리 올라와 키우는 보람이 있는 반려 식물. 산소와 음이온을 발산해 탁월한 공기 정화 효과가 있다. 미세먼지 많은 계절, 실내 환기를 자주 못 하는 집에 들이면 좋다. 22만원.피어나, 찔레 석부작나무, 꽃, 풀, 이끼, 흙냄새로 가득한 숲을 걸을 때의 기억만으로도 기분이 좋아진다면? 돌을 식물에 활착시킨 석부작은 숲의 한 장면을 집 안에 들인 기분을 선사한다. 식물에 물이 마르지 않도록 관리하면 된다. 6만원. 헬레나 더 그린, 산세비에리아 문샤인음이온을 일반 식물의 30배 이상 배출하고 이산화탄소를 흡수해 공기 정화 효과가 높다. 작가 서윤정과 협업한 화분 오브제가 인테리어 효과를 높인다. 가격미정.불리 1803, 레 알루메 퍼푸메 향 성냥집 안에 ‘좋은 향’을 들이면 긴장감과 스트레스를 줄일 수 있다. 탁자 위에 툭 올려만 둬도 눈이 즐거운 레 알루메 퍼푸메 성냥은 향초 없이 성냥을 태우는 것만으로도 집 안에 빠르게 아로마를 입혀준다. 3만2천원. 폭스더그린, 스칸디아모스북유럽의 이끼, 스칸디아모스는 공기 중의 수분과 먼지를 먹고 사는 식물. 실내에 두면 공기 정화는 물론 천연 가습기 역할을 한다. 평소엔 건조한 방 안에 뒀다가 이끼가 마를 때마다 습도가 높은 공간에 두면 관리 끝. 3만2천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