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일론 머스크 엄마가 단골! 세계 상위 1%가 찾는 한국인 디자이너?!

코리안 패션 파워를 보여주는 2명의 책을 소개합니다. 역시 우리는 패션의 민족이었어.

BY최예지2021.05.13

1. 〈피어리스〉, 유나양

 
일론 머스크 어머니 메이 머스크를 아시나요? 그녀는 은발의 시니어 톱모델입니다. 각종 잡지의 표지를 장식하기도 했죠. 그런 그녀가 멧갈라에서 입은 드레스는 한국인 디자이너 ‘유나양’의 옷 입니다.  
멧 갈라에서 유나 양(yuna yang) 드레스를 입은 메이 머스크.
 
유나양의 단골 고객은 할리우드 스타와 세계 유명인사들입니다. 치열하기로 유명한 뉴욕 패션업계에서 동양인으로 자리 잡기까지 수많은 역경이 있었을텐데요. 유나양은 이 때마다 ‘내 인생 내가 믿는 대로 용기 내어 도전하자. 내 마음이 이끄는 대로 살자’라고 다짐하며 꿋꿋이 한 길을 걸어왔습니다. 그녀는 그렇게 20차례나 뉴욕 패션위크에 자신의 쇼를 올렸습니다.  

유나 양(Yuna yang)

유나 양(Yuna yang)

그녀의 2010년 뉴욕 패션위크 데뷔쇼 스케치.

그녀의 2010년 뉴욕 패션위크 데뷔쇼 스케치.

“인생에서 딱 한 번은 망하는 걸 겁내지 말고 도전해보면 좋겠어요. 물론 실패할 수도 있어요. 그런데 정말 내가 하고 싶은 걸 해본다는 경험 자체가 인생에서 큰 도움을 주는 것 같아요”
 
누구나 마음속으로는 도전을 꿈꾸지만 실제로 행동할 수 있는 사람은 드뭅니다. 가슴 속에 꿈을 품고 있는 모두에게 “할 수 있어!”라고 말하는 그녀의 책 〈피어리스〉를 읽어보세요.  
 
 

2. 〈벨 에포크 인간이 아름다웠던 시대〉, 심우찬  

 
@myartmuseum_official

@myartmuseum_official

몇 해전 열렸던 ‘알폰스 무하’ 전시를 기억하시나요? 아름다운 삽화로 큰 인기를 끌었었죠. 바로 그 알폰스 무하는 벨 에포크 시대를 대표하는 작가입니다. 

 
벨 에포크는 ‘좋은 시대’ 라는 뜻으로 1차 세계대전이 시작되전까지의 프랑스 19세기 말~20세기 초의 기간을 말해요. 기술과 예술, 건축 모두 큰 발전을 이루었던 시기죠.  

 
저자 심우찬은 파리에서 패션을 공부하고 ‘파리 여자, 서울 여자(2004년)’, ‘프랑스 여자처럼(2010년)’등의 책을 출판한 경험이 있는 '파리 잘 알'입니다. 그는 이 책을 통해 코로나로 고통받는 시국에 작은 위로를 전하고 싶었다고 해요.  
 
“알베르 까뮈가 말했어요. 절망에 지지 않는 길은, 아름다움에 대한 의지를 가지는 것 이라고요.” 
여행도 어렵고 모임도 힘든 요즘, 이 책과 함께 아름다운 벨 에포크 시대로 여행을 떠나보는 것 어떨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