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당신의 통장을 '텅장' 으로 만들어 줄 패션 브랜드

제니, 차정원, 김나영은 이미 소장했어!

BYCOSMOPOLITAN2021.02.16

1. GANNI 가니

 
김나영제시카김아현
 
코펜하겐 기반 브랜드로 2000년 크리에이티브 디텍터 디테 레프스터럽과 그녀의 남편 니콜라이 레프스트럽에 의해 탄생했다. 아기자기하면서 로맨틱한 무드가 디테일들과 키치한 프린팅이 특징! GANNI의 로고가 큼지막하게 박힌 비니와 티셔츠를 김나영, 제시카, 신세경 등 스타들이 착용하면서 필수 소장 브랜드 반열에 올랐다.

 
GANNIGANNIGANNI
GANNIGANNI
 

2. MIAOU 미아오우

 
카일리 제너벨라 하디드
 
디자이너 알렉시아 엘카임이 2016년 좋아하는 빈티지 팬츠의 핏을 구현한 팬츠 하나로 시작한 브랜드. 크롭 티, 몸에 핏 되는 슬리브리스 뷔스티에, 기하학적인 패턴의 팬츠 등 1990년대 무드가 듬~뿍 담긴 피스들이 특징! 벨라 하디드, 카일리 제너가 입으면서 입소문을 타기 시작했다. 제니처럼 크롭 스타일을 사랑하는 이들과 찰떡 호흡일듯~
 
MIAOUMIAOU
MIAOUMIAOU
 

3. TOTEME 토템

 
차정원차정원
 
스타일바이 매거진의 엘린 클링과 칼 린드만 부부가 함께 전개하는 브랜드. 심플하고 모던한 라인으로 오래오래 두고 입을 수 있는 베이직한 아이템들을 주로 출시한다. 스칸티나비아의 감성을 한 수 배우고 싶다면 도전해보자. 우리나라에서는 차정원이 애정하는 브랜드로 입소문 나 있기도!
 
TOTEMETOTEME
TOTEMETOTEME
 

4. BY FAR 바이 파 

 
제니 선미
 
쌍둥이 자매 사브리나 교셰바, 발렌티나 베주하노바와 친한 친구인 데닛사 붐바로바가 전개하는 불가리의 신발&가방 브랜드. 유행을 넘어서 클래식으로 자리 잡은 1990년대 쿨-걸 스타일이 특징. 다양한 컬러와 쉐입, 소재의 콤팩트한 사이즈의 가방들이 준비돼있으니 내 입맛대로 고르기 가능!
 
BY FARBY FARBY FAR
 
BY FARBY FARBY F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