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에도 과즙 피부 지키는 빅 5 원칙 | 코스모폴리탄 (COSMOPOLITAN KOREA)

겨울이면 찢어질 듯 땅기는 피부에 안녕을 고할 간단하고도 특별한 원칙들.

1. 과하게 씻지 않기
한국인들은 위생 콤플렉스가 있다고 말할 정도로 과하게 씻는 경향이 있다. 대표적인 것이 피부과 전문의들이 입을 모아 하지 말라는 때 밀기. 겨울철 하얗게 일어난 피부는 대부분 각질층의 수분이 너무 부족해 각질이 드러난 것일 뿐, 때가 아니다. 이때 때 밀기를 하거나 다른 방법으로라도 각질 제거를 지나치게 하면 수분을 잡아둘 장벽이 사라져 더 건조해지고 최악의 경우 피부염까지 경험할 수 있다. 화장을 지울 때도 비누나 거품이 많이 나는 폼 클렌저는 세정력이 너무 강할 수 있으니 세안 후 땅김이 심하다 싶으면 세정력이 약하고 보습 성분이 있는 것으로 교체할 것. 건성 피부는 폼보다 클렌징 오일이나 클렌징 밀크가 적합.
바비브라운 수딩 클렌징 오일

바비브라운 수딩 클렌징 오일

2. 보습제 덧바르기
48시간, 72시간 보습력 유지라는 광고 문구가 흔하지만, 보습제를 발라도 습도가 낮은 환경에선 피부 수분이 끊임없이 증발한다. 자외선 차단제처럼 보습제도 덧바르는 게 효과적인데 화장을 하는 사람은 크림이나 로션을 덧바르면 화장이 밀릴 수 있어서 미스트를 뿌리는 게 최선. 단, 수분만 있는 미스트는 금세 증발하니 오일 미스트를 선택할 것. 화장을 안 하는 사람은 가볍게 물로 먼지를 씻어내고 로션이나 크림을 덧바른다. 서울대 피부과장 정진호 교수는 “하루 2~3회 전신에 보습제를 듬뿍 바르고 처음 바른 보습제를 샤워로 닦아낼 필요 없이 그냥 덧발라도 된다.”고 말한 바 있다.
헉슬리 오일 미스트 센스 오브 밸런스

헉슬리 오일 미스트 센스 오브 밸런스

3. 자외선 차단은 자외선 지수에 따를 것
‘겨울철에도 자외선 차단제를 발라야 할까?’의 답은 자외선 지수에 달렸다. 자외선과 피부 손상의 상관관계는 연구가 많이 된 분야라 국제보건기구(WHO)에서 세계적으로 쓰는 자외선 지수와 행동 지침이 이미 나와 있다. 날씨 앱이나 검색으로 쉽게 자외선 지수를 매일 알 수 있으며 최근 며칠은 ‘낮음(2 이하)’과 ‘보통(3~5)’이 이어지고 있다.
낮음일 땐 햇빛 알레르기 등 햇빛에 예민한 사람이 아니면 자외선 차단제를 바르지 않아도 된다. 보통(3~5)일 땐 자외선 차단제를 발라야 하며 눈밭, 해변 등 햇빛 반사가 심한 곳에서 야외 활동을 할 땐 더욱 그래야 한다. 하지만 3 정도일 때 햇볕 쬐는 창가 아닌 실내에서 주로 생활하는, 햇빛에 예민하지 않은 피부는 생략해도 된다.
랑콤 UV 엑스퍼트 비비 컴플리트

랑콤 UV 엑스퍼트 비비 컴플리트

4. 크림 타입 시트 마스크 또는 마스크 직후 크림 바르기
시트 마스크를 쓰면 무조건 보습이 될 거란 기대를 하기 쉽다. 하지만 시트 마스크 역시 성분이 다양해 토너 정도의 수분으로만 이루어진 건 할 땐 촉촉하지만 마르면서 급속도로 건조해져 오히려 더 땅김을 느낄 수도 있다. 특히 건성 피부는 유분도 충분히 뜬 크림 타입 시트 마스크를 써야 하며 모든 피부 타입이 마스크 사용 후 바로 수분크림(지성) 또는 유분 크림, 오일(건성)을 덧발라 수분을 가두는 과정이 필요하다.
한율 달빛 유자 오일 시트마스크

한율 달빛 유자 오일 시트마스크

정진호 이펙트 ABH+M 크림마스크

정진호 이펙트 ABH+M 크림마스크

5. 핸드크림 바를 땐 손톱에도
겨울철에 특히 손톱이 잘 부러지고 거스러미가 일어나는 것도 건조 때문이다. 손톱이 수분만 어느 정도 유지해도 훨씬 탄력 있고 윤기가 난다. 따로 손톱 영양제를 챙길 필요 없이 핸드크림 바를 때 손톱에도 발라주고 가장자리를 따라 쓸어주면 된다. 매니큐어를 바른 사람은 손톱 가장자리에만이라도 핸드크림을 바를 것.
프레쉬 핑크 자스민 모이스처라이징 핸드크림

프레쉬 핑크 자스민 모이스처라이징 핸드크림

겨울이면 찢어질 듯 땅기는 피부에 안녕을 고할 간단하고도 특별한 원칙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