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리가 길~~어 보이는 롱코트 패션, 셀럽 패피들은 어떻게 스타일링 했을까? || 코스모폴리탄코리아 (COSMOPOLITAN KOREA)
Celebs

다리가 길~~어 보이는 롱코트 패션, 셀럽 패피들은 어떻게 스타일링 했을까?

강민경부터 전소미, CL, 이하늬 효민까지.

COSMOPOLITAN BY COSMOPOLITAN 2021.11.11

전소미는 무스탕 코트

@somsomi0309
전소미는 블랙 컬러 무스탕 코트로 시크한 무드를 자아낸다. 여기에 이번 시즌 메가 트렌드인 스키 부츠, aka퀼팅 부츠를 매치하는 센스를 보였다. 무스탕 코트가 자칫 부해 보일까 봐 우려된다면, 버텀은 전소미처럼 보디 실루엣을 드러낼 수 있는 스키니진을 선택할 것. 코트의 컬러가 차분한 만큼, 전소미는 데님 소재 팬츠로 발랄한 매력을 더했다.
 
 

강민경은 코듀로이 코트

@iammingki
강민경의 룩이 독특해 보이는 이유는 바로 소재 덕. 그는 셔츠와 데님 등 베이직 룩에 코듀로이 소재 코트를 더해 개성 넘치는 룩을 선보였다. 특히 맨 위 단추만 잠그고 코트와 세트인 벨트로 클로징해 ‘꾸안꾸’ 슬렌더 룩을 완성했다. 또 셔츠 안에 터틀넥 톱을 레이어드해 보온을 높였는데, 그 위에 펄 네크리스를 더해 재치 있다.
 
 

CL은 퍼 칼라 코트

@chaelincl
롱 코트에서도 세기말 감성을 빼놓을 수 있나. CL은 2000년대 밀레니엄 스타일의 롱 코트를 선택했다. 바로 풍성한 퍼 칼라 코트. CL은칼라와 슬리브 부분에 풍성한 퍼를 트리밍 코트로 귀여운 귀족 룩을 선보였다. CL의 이 스타일링이 Y2K를 연상시키는 것은 코트의 디자인도 이유지만, 특히 큐빅 비즈가 박힌 이너도 한목 한다.
 
 

효민은퀼팅 코트

@hyominnn
효민은 얇은 두께의 퀼팅 코트로 스타일과 방한, 두 마리 토끼를 한 번에 쟁취했다. 그는 마이크로 미니백과 퍼 트리밍 슬라이드를 착용해 귀여운 매력을 더했다. 또 패딩과 팬츠 모두 밝은 컬러를 스타일링해 칙칙하지 않고 발랄하게 마무리했다.  
 
 

이하늬는 옐로레더 코트

@honey_lee32
컬러 포인트로 손쉽게 패셔너블한 스타일링을 완성해보자. 이하늬는 옐로 컬러 트렌치코트로 화사한 무드를 자아냈다. 특히 일반적인 트렌치코트에 반해 소재가 레더인 덕에 더욱더 독특한 센스를 뽐냈다. 이하늬는 코트와 세트인 벨트로 허리를 야무지게 묶어 레더 소재의 단점인 부해 보이는 실루엣을 탄탄하게 잡아줬다.
 

오늘 하루 이 창 열지 않음

팝업 닫기

로그인

가입한 '개인 이메일 아이디' 혹은 가입 시 사용한
'카카오톡, 네이버 아이디'로 로그인이 가능합니다

'개인 이메일'로 로그인하기

OR

SNS 계정으로 허스트중앙 사이트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회원이 아니신가요? SIGN U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