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험 끝났다! 놀러 가자~” 가을 캠핑 스타일링 4 || 코스모폴리탄코리아 (COSMOPOLITAN KOREA)
Life

“시험 끝났다! 놀러 가자~” 가을 캠핑 스타일링 4

캠핑을 더 즐겁게 만드는 수지와 정호연, 공효진, 손담비의 스타일링 팁.

COSMOPOLITAN BY COSMOPOLITAN 2021.11.04
수지는 스커트
퀼팅 스커트로 상큼한 캠핑 룩을 완성한 수지. 그는 옐로 체크 셔츠와 버킷햇으로 발랄한 매력을 더했다. 퀼팅은 자칫 투박해 보일 수 있어 수지처럼 미니나 롱이 아닌 무릎 기장을 선택할 것. 또 수지는 셔츠를 하의 밖으로 빼 연출하는 것이 오히려 슬림해 보일 수 있다는 팁을 전했다. 두툼한 퀼팅 소재 때문에 상의를 안으로 넣으면 배 볼록으로 보일 수 있기 때문!
 
 
정호연은 점퍼에 포인트
정호연은 패치워크 패딩 점퍼를 입고 나들이에 나섰다. 점퍼가 블루 컬러 베이스인 만큼, 그는 넉넉한 핏의 데님 팬츠를 매치했다. 또 짧은 기장의 패디드 머플러는 두툼한 덕에 그의 작은 얼굴을 강조하면서도 귀여운 포인트를 주기에 제격!
 
 
공효진은 판초 아우터로
판초가 아웃도어 활동할 때 휘뚜루마뚜루 활용하기 좋은 것을 아는가. 판초는 추울 때 두툼한 점퍼에 레이어드하기 제격이고, 기온차가 심할 날 하프 슬리브 티셔츠 위에 걸쳐도 좋다. 또 야외 샤워실에서 몸을 씻고 툭 걸치고 나오면 되는 등 아웃도어 간편템으로 통하는 판초! 공효진은 마블링 패턴이 프린팅된 판초 아우터로 패셔너블함도 잃지 않았다. 컬러 포인트로 비니를 활용한 것도 팁.
 
 
손담비는 트레이닝 셋업
너무 멋 낸 걸 티 내고 싶지 않다면, 트레이닝 셋업은 어떤가. 손담비는 네이비 컬러 셋업에 스트라이프 패턴 머플러로 포인트를 줘 심플한 캐주얼을 완성했다. 머플러 대신 스카프를 활용하면 우아함을 가미할 수 있는데, 이때 스카프는 목을 한 바퀴 두르고 끝은 톱 안에 넣어 마무리하자.  
 
팝업 닫기

로그인

가입한 '개인 이메일 아이디' 혹은 가입 시 사용한
'카카오톡, 네이버 아이디'로 로그인이 가능합니다

'개인 이메일'로 로그인하기

OR

SNS 계정으로 허스트중앙 사이트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회원이 아니신가요? SIGN U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