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lebs

한소희가 출연하는 <마이 네임>이 손꼽아 기다려지는 이유! TOP 3

한소희 원톱 액션에, <인간수업>의 김진민 감독 게다가 언더커버 물이라고요? 이걸 어떻게 안 봐?

BY김지현2021.10.02
부산국제영화제에도 초대되며 기대감을 한껏 끌어모으고 있는 한소희 원톱액션느와르, 〈마이 네임〉. 10월 15일, 이제 딱 2주가 남은 이 시점에서 꼽아봤다. 이 작품이 기대되는 3가지 이유!
 
 

한소희가 장르다

〈부부의 세계〉로 얼굴을 알리고 〈알고있지만,〉을 통해 다시 한번 배우로서의 입지를 탄탄히 굳힌 한소희. 이번 작품은 그간 맡았던 장르와는 전혀 다른 액션 누아르다. 얼마 전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된 짧은 클립 영상과 예고편을 통해 변신한 한소희의 모습은 모두의 감탄을 자아냈다. 피, 땀, 눈물 그리고 먼지로 뒤덮인 채 날렵한 액션을 선보이는 한소희라니. 게다가 맨몸 액션부터 칼, 총까지 누아르에서 등장할 만한 모든 무기를 다 사용할 예정이다. 실제로 그녀는 이 작품을 위해 매일 액션 스쿨을 다니며 피나는 노력을 했다고.
 
 

〈인간수업〉, 김진민 감독

감독의 이야기를 빼놓을 수 없다. 〈인간수업〉은 넷플릭스에 런칭되자마자 파격적인 스토리와 전개로 ‘올해의 문제작’이라는 별명을 얻은 신선한 작품. 지금까지 〈킹덤〉과 함께 한국 넷플릭스 오리지널의 대표작으로 꼽히는 작품 중 하나다. 〈인간수업〉에서 돋보였던 건 바로 ‘다음 화’를 누르지 않을 수 없는 긴장감 넘치는 연출과 세련된 영상미. 〈마이 네임〉은 이 작품을 연출한 김진민 감독의 차기작이다. 한 가지 장르로 규정할 수 없는, 과감한 시도들이 가득했던 〈인간수업〉으로 ‘믿보감’이 되어버린 김진민 감독. 그가 그리는 느와르는 어떨지 궁금해진다.  
 
 

클리셰? 뒤집어진 설정

이렇게 주인공이 신분을 위장하며 벌어지는 스토리를 다루는 언더커버 물은 경찰이 조직에 잠입하는 설정이 일반적이었다. 경찰, 국정원 등 국가를 위해 일하는 주인공이 범죄 조직에 잠입하는, 누아르에서 흔히 쓰이는 설정이기도 하다. 〈신세계〉, 〈개와 늑대의 시간〉부터 언더커버 물의 시조새 격인 〈무간도〉만 봐도 그렇다. 하지만 〈마이 네임〉은 그 클리셰를 완전히 뒤집었다. 한소희의 원래 신분은 조직원. 그런 그녀가 국가나 정의가 아닌, 복수를 위해 경찰에 잠입한다. 이건 뭐다? 기존 언더커버 물보다 더 ‘매운맛’일 거라는 것! 역설정을 통해 조직원들의 잔혹함, 한소희의 딜레마 가득한 감정선을 따라가는 신선한 재미가 더욱 기대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