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lebs

마돈나 딸, 또 겨털 보였다며?! 겨털 자유 주의에 대해

두 팔 들어 안녕? 겨털에 자유를!

BYCOSMOPOLITAN2021.09.27
밀지 않는 MZ 아이콘? 그 엄마에 그 딸?  
'마돈나의 딸'이란 수식어는 앞으로도 꽤 오랜 세월 따라다니겠지만, 루데스 레온이 등장할 때마다 일어나는 '겨털 논란'은 이제 지겨울 참이다. 2018년 컨버스X메이드미 컬렉션 모델로 등장했을 때부터, 지난 봄 마크제이콥스 캠페인을 거쳐 얼마 전 멧 갈라와 리한나의 패션쇼 '새비지X팬티 쇼 Vol.3' 참석 사진까지, 언제나 그를 따라다니는 키워드는 겨털이었다. 적잖은 매체는 그의 사진에 '마돈나 딸, 이번에도 겨털(때때로 체모) 노출!' 식의 제목을 붙였다.  
 
 
흠... 언제부터 겨털이 논란거리가 된 거지?  
레이디 가가가 영국 TV 프로그램에서 머리와 겨드랑이, 사타구니, 그러니까 자신의 모든 체모를 새파랗게 염색한 퍼포먼스로 화제가 된 게 2011년. 레온의 엄마 마돈나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털이 길어도 상관없다'며 제모 하지 않은 자신의 겨드랑이를 공개한 게 벌써 2014년 일이다. '여성의 겨드랑이 털은 혐오스럽다'는 편견을 뒤집기 위한 보디 포지티브 운동의 일환으로 무지갯빛 염색과 글리터, 비즈 큐빅 장식까지 유행한 게 2016년. 골든글로브에 참석한 롤라 커크가 "내 멋진 겨드랑이 털과 관련해 살인 협박을 날리지 않은 여러분에게 감사!" 모두 최고야!"라고 인스타그램에 남기는가 하면, 악당들로부터 선량한 지구인을 구하기도 바쁜 원더우먼이 틈틈이 제모 관리를 한 것이 분명한 장면을 두고 일부 팬들이 분노한 것이 2017년이었다.  
 
그리고 2021년. 어떤 여성이 겨털을 밀든 기르든, 그것이 더 이상은 뉴스거리가 되지 않았으면 좋겠다. 루데스 레온은 평소 제모할 필요가 없다고 생각하며, 뉴욕패션위크에도 다리털을 밀지 않고 그대로 런웨이에 올랐다고 한다. 데뷔 당시 그는 한 인터뷰에서 이렇게 말했다. "나의 일거수일투족을 평가하는 사람들이 있다. 그런 것들이 내 삶을 지배하지 않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  
 
 
 
모델이자 미국 부통령 카밀라 해리스의 의붓딸, 엘라 엠호프도 겨털 자유주의자다.  
 
 
오늘의 뮤비!
혹시 2012년 개봉 한국 영화 〈러브 픽션〉 OST '알라스카'를 기억하는지? 알라스카에서 자란 털털한 여자 희진을 향한 구주월의 열렬한 사랑 노래 말이다. '알라스카는 너무 추워, 누구나 겨드랑이에 털을 길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