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lebs

올해 가장 빛난 남자 11명

올해, 넘치는 매력으로 모두의 마음에 뜨겁게 안착한 이 남자들.

BYCOSMOPOLITAN2020.12.01
 
이도현작년 〈호텔 델루나〉 종영과 함께 마음에 묻은 이 남자. 드라마 〈18 어게인〉에서는 그윽한 표정으로 자꾸만 내 마음을 열여덟 소녀로 만들었다. 소년 같은 미소에 사연 있어 보이는 눈빛까지, 안 반하고 배겨?  
 
 
제이콥 엘로디〈키싱 부스〉 시리즈는 ‘노아’로 시작해 ‘노아’로 끝난다. 하이틴 로맨스의 끝판왕을 보여주며 세상 모든 로맨틱 코미디의 남주들을 압살했다. 그래서 〈키싱 부스 3〉는 대체 언제 나오죠?
 
 
배인혁올해 초, 웹 드라마 〈엑스엑스〉에서 등장 신 하나로 시청자 모두를 검색창 켜게 만든 주인공. 얼마 지나지 않아 공중파 드라마 〈나를 사랑한 스파이〉 배역을 거머쥐었다.  
 
 
루이스 패트리지넷플릭스 영화 〈에놀라 홈즈〉에서 ‘에놀라’의 든든한 지원군으로 나와 신인답지 않은 안정된 연기력을 보여줬다. 이렇게 청순한 조력남 캐릭터, 반하라고 만든 거지? 오늘부터 제 이상형은 머리 긴 남자로 할게요. 
 
 
려운 주말 드라마 〈오! 삼광빌라!〉에서 눈도장 제대로 박은 올해의 보물. 고양이 같은 눈매, 웃을 때마다 올라가는 입꼬리, 카리스마 넘치는 연기력까지! 휴대폰 배경화면 각인 남친 룩은 또 어떻고? 
 
 
변우석 모델 출신답게 탄탄한 피지컬과 만화를 찢고 나온 듯한 비주얼로 드라마 〈청춘기록〉의 팬들을 혼란스럽게 만들었다. “박보검 때문에 시작했지만, 변우석으로 끝났어요!” 
 
 
권수현 무방비 상태일 때 내 심장 뿌시는 ‘남친캐’의 정석. 드라마 〈청춘기록〉에서 감초 역할을 톡톡히 했다. 전직 기타리스트 출신답게 최근 같은 소속사인 서인국과의 깜짝 컬래버 영상도 공개했다. 못하는 게 뭐야?  
 
 
미켈레 모로네 화사가 인정한 핫 가이, ‘이탈리아 남자’의 현현. 영화 〈365일〉을 두고 내용은 쓰레기지만 남주 때문에 끝까지 봤다는 사람이 많다. 배우 이전에  정원사였다는 스토리도 너무 드라마 같은 거 아닌지?  
 
 
아론 알타라스 넷플릭스 시리즈 〈그리고 베를린에서〉의 주역. 1995년생이지만 다소 무거운 내용의 시대극에 어울리는 성숙한 비주얼을 자랑한다. 작품성을 인정받은 영화 〈마리오〉와 〈디 인비지블스〉에 출연하기도 했다. 
 
 
배현성 전형적인 강아지상. 웹 드라마 〈연애플레이리스트〉의 비주얼을 담당했던 그는 올해 드라마 〈슬기로운 의사생활〉의 쌍둥이 ‘장홍도’로 활약했다. 나만 알고 싶었는데, 이제 넓은 세계로 나아가렴.
 
 
이학주 독립 영화와 단역을 거쳐 차근차근 올라온 그. 이상하게 볼수록 잘생겨 보인다. 최근 드라마 〈사생활〉에서 형사 역으로 열연 중. 드라마 〈부부의 세계〉의 ‘박인규’는 잊어주시길. 평소 모습은 꽤 순둥하다고.  

Keyword

Credit

  • Freelancer Editor 이소미
  • Design 조예슬
  • photo by Getty Images
  • 기사등록 온세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