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녁 밥' 없이 살아보기 | 코스모폴리탄 (COSMOPOLITAN KOREA)

이달엔 이너 뷰티에 올인하기로 결심한 코스모 뷰티팀! 과연 그들은 몸의 독소와 노폐물을 비우는 데 성공했을까? | 뷰티,디톡스,이너뷰티,식사대용,코스모폴리탄

 AGONY  식사 대용 식품과 함께 가벼운 몸 만들기!최근 내 스트레스 출구는 음주 혹은 과식이다. 그 결과 언제부턴가 몸무게 수치가 빠르게 올라가는 건 물론, 몸이 자꾸 축축 처지고 늘 피곤했다. 가장 큰 문제는 이제 밤이 되면 습관처럼 술과 음식이 고프다는 것. 배고픔, 과식, 음주로 이어지는 악순환의 고리를 끊기 위해 저녁만은 식사 대용 식품으로 해결하기로 결심했다. -뷰티 에디터 기지혜  ALL ABOUT ITEM  1 소미노 유산균 식사 디토가루 10ea 4만원.  2 인테이크 모닝죽 고구마 2천원.  3 grn+ 배부른 분홍이 곤약젤리 복숭아맛 2천4백원.  4 랩노쉬 허니-콘 3천9백원.  5 글램디 5킬로칼로리 워터젤리 복숭아맛 1천9백원. EDITOR’S PICK  식사 대용 식품들 중 내게 맞는 것을 찾으며 무엇보다 가장 중요하게 생각했던 부분은 ‘맛’이었다. 먹기 불편할 정도라면 끼니로서 허기를 채우는 게 너무 힘들 거라 생각했기 때문. 그래서 맛있는 데다 한번 먹으면 속이 든든하고 장의 독소와 노폐물까지 쏙 빼준다는 소미노 ‘유산균 식사 디토가루’를 택했다. 가볍고 가방에 쏙 들어가 출근할 때 들고 다니기에도 굿!  REVIEW  미숫가루처럼 맛있고 한번 먹고 나면 3~4시간 동안 허기가 거의 없어 놀랐다. 본격적으로 변화를 감지한 건 3일째부터! 부글부글 끓던 속이 편안해지고 저녁이면 밀려오던 식욕이 사라졌다. 평생 소미노를 먹으며 살 수는 없지만 적어도 1주일이 지났을 땐 저녁에 습관처럼 자극적인 음식이 당겼던 안 좋은 패턴이 사라진 듯했다. 편안한 속을 유지하니 몸의 피로가 사라진 기분마저 들었다. 마감이 끝나면 소미노 디토가루, 아미노, 발효식을 함께 섭취하며 보다 완벽한 디톡스에 도전해보려 한다.이달엔 이너 뷰티에 올인하기로 결심한 코스모 뷰티팀! 과연 그들은 몸의 독소와 노폐물을 비우는 데 성공했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