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케아, 다이소, 이마트 트리 | 코스모폴리탄 (COSMOPOLITAN KOREA)

보고만 있어도 연말 분위기가 물씬 풍기는 크리스마스 트리를 만들고 싶다고? 그렇다면 ‘왕년에트리 좀 만들어봤다’는 에디터들의 개성 넘치는 트리를 참고하자. 9만9천원 한도 내 3인 3색 트리를 만들었다. 추운 날씨라면 질색하는 당신을 위해 특별히 선택한 쇼핑 플레이스는 이케아, 다이소, 이마트다. | 크리스마스,크리스마스트리,트리만들기,다이소,이케아

'다이소'에서 백화점 트리 만들기 비용 3만 7천원지금껏 나를 감동시킨 트리는 백화점 앞에 설치된 대형 트리였다. 커다란 나무에 세련되게 설치된 리본과 오너먼트들이 화려하게 조명 좀 받아야 ‘겨울이 왔구나’ 싶었다. 이번에 다이소에서 구입한 트리용 나무는 얼핏 보면 그럴듯해 보이지만 사실 다른 브랜드에 비해 빈약하다.(하지만 5천원이라는 비용은 너무나도 매력적…) 그래서 이 허약한 나무를 ‘있어 보이게’ 하고자 크고 화려한 오너먼트를 선택했다. 1천원도 안되는 장신구에 핑크색 리본을 달아 통일성을 주고, 나무가 보이지 않을 정도로 빽빽하게 장식을 하니 제법 백화점 트리의 모습을 갖춰갔다. 요즘 세상에 ‘투머치’는 촌스러움의 아이콘이 되어버렸지만 ‘다이소 트리’라고 하기엔 꽤 그럴싸하지 않은가? 백화점 트리와도 비슷한 거 같기도 하고… (응?)TIP 오너먼트의 컬러 톤을 2가지 이하로 선택할 것. 색이 채도가 높아 오히려 여러가지 컬러의 오너먼트가 섞여 있으면 촌스러운 트리가 될 확률이 높다. 1천원도 안한다고 이것 저것 장바구니에 넣는 것도 금물.10만원으로 만든 '이마트 트리' 비용 10만2천2백원‘보고만 있어도 기분 좋아지는 트리’로 만들고 싶었다. 귀여운 인형들로 포인트를 줘 트리 곁을 지나갈 때마다 한 번씩 웃고 싶었다. 트리 용품 구입 장소는 이마트. 트리에 필요한 모든 장식을 두루 갖추고 있을 것 같았고, 라이프스타일 매장 ‘자주’가 입점되어 있어 선택의 폭이 넓을 것 같았다. 역시, 그랬다. 다양한 종류의 조명을 선택할 수 있었고, 각종 오너먼트를 구성해 놓은 세트 상품은 가격과 활용도 면에서 매우 만족스러웠다. ‘자주’ 매장의 오너먼트는 귀여움이 가득했다. 산타 얼굴을 그려 넣은 블링블링 볼, 눈사람 프린트의 조명, 루돌프 인형과 스키 타는 토끼 인형을 보면 저절로 데시벨이 높아졌다. ”꺅! 너무 귀엽잖아!” 트리라는 게 그렇다. 12월 25일, 단 하루를 위해 일 년을 기다리는 축제 같은 크리스마스에 아무 이유 없이, 그저 존재만으로 웃음 짓게, 즐겁게 만들어 주는 것. 마트에서 찾은 귀염 넘치는 인형과 장신구는 그런 트리의 본질을 제대로 구현해 줄 아이템이었다. 과연, 저절로 미소가 지어지는 트리 아닌가? (아닌가?)Tip 귀여운 트리인지, 화려한 트리인지, 심플한 트리인지, 장식 용품을 쇼핑하기 전 원하는 트리의 정체성을 정하라. 먼저 고른 장식품이 트리에 비해 너무 커서 버려야 할 경우가 생기지 않도록 트리를 먼저 고른 뒤 장식품을 골라야 한다. 예쁜 트리를 만들고 싶다면, 사이즈는 아주 중요하다.미니멀리스트가 만든 '이케아 트리' 비용 6만4천4백원이케아 쇼룸마다 크리스마스 분위기 ‘뿜뿜’ 뿜어내며 놓인 트리들을 보고 있자니 스웨덴 가정집 겨울 풍경이 떠올랐다. 저 크고 아름답고 저렴한 트리(키 155cm 트리는 3만9천9백원, 180cm 트리는 5만9천9백원으로 여느 브랜드보다 크고 저렴하다)만 있다면, 우리집에도 산타할아버지가 찾아올 것만 같았다. 웬걸. 품절이었다. 가성비 뛰어난 큰 트리들은 이미 화목한 쇼퍼들이 채가고 없었다. 대신 이파리마다 아주 고운 펄이 뿌려져 있어서인지, 길이는 내 팔뚝만하지만 가격은 2만2천원으로 다소 비싼 화분형 인조식물이 남아있어 그걸로 트리를 대체했다. 영화 <트와일라잇> 속 침엽수를 연상시키는 뾰족뾰족 차가운 매무새가 마음에 들었다. 문제는 장신구였다. 나의 작은 트리에 걸칠 장신구가 거의 없었다. 미니 장신구 종류 역시 대부분 품절이라 지금 골라 온 것이 최선이었다. 그마저, 회심의 일격으로 산 빨간 종은 트리에 비해 너무 커 걸지 못했다. 그러니 크든 작든 가성비 갑 크리스마스 트리를 꾸미고 싶다면 지금 당장 이케아로 달려가 득템하길. 참고로 에디터가 쇼핑한 매장은 광명점으로 고양점이라면 아직 희망이 있을지도 모른다. 다만, 아이템이 한정적이었던 덕분에 2017 트렌드 미니멀라이프에 꼭 어울리는 트리가 탄생했지만. (응?)TIP 조명을 활용할 것. 이케아에는 저렴하면서 멋진 LED 장신구가 다양하다. 큰 유리병에 ‘눈송이 LED 체인 조명’ 같은 전구만 채워 넣어도 연말 분위기 후끈 나는 오브제 완성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