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티머시 코디네이터가 애정씬을 망친다고? 정신 차리세요! || 코스모폴리탄코리아 (COSMOPOLITAN KOREA)
Celebs

인티머시 코디네이터가 애정씬을 망친다고? 정신 차리세요!

엠마 톰슨을 비롯한 여성 배우들은 그 말에 절대 동의할 수 없다.

COSMOPOLITAN BY COSMOPOLITAN 2022.08.30

숀 빈의 불만, 어이가 없네?

육체적으로 친밀한(Intimate) 장면을 촬영할 때 사전에 수위를 조절하고, 배우의 인권이 침해 받지 않도록 감시하는 사람, 인티머시 코디네이터(Intimacy Coordinator). 2017년 할리우드에서 미투 운동이 촉발된 이후 새롭게 생긴 직종이다. 그런데 최근 〈왕좌의 게임〉 '네드 스타크'로 유명한 배우 숀 빈이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인티머시 코디네이터에 대한 불만을 토로했다. "인티머시 코디네이터가 있으면 연기의 폭이 제한돼요. 그들은 애정씬을 촬영할 때 손을 어느 특정 부위에 놓아야 하는지 간섭하죠. 연인에겐 자연스러운 행동 방식이 있는 건데, 애정씬을 기계적이고 기술적으로 만들어요. 연기를 망치는 거죠."  
그러자 넷플릭스 드라마 〈설국열차〉에서 그와 호흡을 맞춘 (숀 빈이 인터뷰에서 칭찬하며 예로 든 동료 배우이자 가수) 레나 홀을 비롯해 엠마 톰슨, 레이첼지글러, 자밀라 자밀 등은 촬영장에서 경험한 인티머시 코디네이터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숀 빈의 의견에 반박했다.  
 
 

레나 홀  

"만약 내가 상대 배우와 촬영 공간에 있는 스태프들에게 편안함을 느낀다면 인티머시 코디네이터가 필요하지 않겠죠. 하지만 어딘가 조금 이상하고 불편하다면, 필요 이상의 노출이라고 느낀다면 그들이 필요할 거예요. 전 촬영장에 인티머시코디네이터가 함께 하는 걸 환영해요."    
 
 

엠마 톰슨

"인티머시 코디네이터의 존재는 매우 중요해요. 그들은 나를 더 편안하게 느끼게 해줬고, 힘든 장면도 해낼 수 있다고 용기를 줬어요. 촬영장에서 즉흥적으로 흐름에 맡기는 건 있을 수 없는 일이에요. 그곳엔 많은 카메라와 스태프들이 있어요, 호텔 방처럼 프라이버시가 지켜지는 환경이 아니죠."  
 
 

레이첼 지글러

"인티머시 코디네이터는 안전한 환경을 조성해요. 〈웨스트 사이드 스토리〉 촬영장에서 그들에게 감사했어요. 나처럼 신인 배우에게 많은 도움을 줬고, 베테랑 배우들에게 꼭 필요한 교육을 했죠. '즉흥적인 애정씬'은 안전하지 않을 수 있어요. 정신 차리세요."  
 
 

자밀라 자밀

"애정씬은 기술적으로 찍어야 해요, 스턴트처럼요. 기술적으로 보이지 않도록 표현하는 게 우리 배우들이 할 일이죠. 즉흥적으로 더듬는 걸 원하는 사람은 아무도 없어요."  
팝업 닫기

로그인

가입한 '개인 이메일 아이디' 혹은 가입 시 사용한
'카카오톡, 네이버 아이디'로 로그인이 가능합니다

'개인 이메일'로 로그인하기

OR

SNS 계정으로 허스트중앙 사이트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회원이 아니신가요? SIGN U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