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lebs

치사량 주의! 국뽕 차오르는 K컬처와 심상치 않은 해외 반응들

어서 와, K-유니버스는 처음이지?

BYCOSMOPOLITAN2021.11.24
두유노 클럽, 국뽕 등의 말은 원래 맹목적으로 자국을 찬양하는 행태에 대해 비꼬는 의미로 쓰였다. 그러나 한국 문화가 세계 주류 문화로 자리매김하면서 이 말들은 이제 우리의 자부심을 담아내기 시작했다. 더는 우리가 먼저 ‘Do you know’를 외칠 필요가 없는 것이다. 외국인들이 먼저 한국에 대해 궁금해하는 이 시기, 다시 말해 역사상 우리의 문화가 가장 빛나는 이 시기! 세계를 석권한 K-컬처는 무엇이며 세계인들의 반응은 어떠한지 살펴보도록 하자.
 
 
전 세계 슈퍼스타들 기죽이는 BTS의 인기
얼마 전 BTS가 아메리칸뮤직어워즈(AMA)에서 아시아 가수 최초로 대상을 받았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아리아나 그란데, 드레이크, 테일러 스위프트, 더 위켄드 등 이름만 들어도 쟁쟁한 후보들을 제치고 2021년을 빛낸 올해의 아티스트로 BTS가 꼽힌 것이다. 그러나 수상 소식만큼이나 우릴 놀라게 한 것은 현장에 참석한 해외 외신들과 팬들의 뜨거운 반응이다.
 
 
BTS가 등장하면 언제나 함성이 뒤따른다. 아메리칸뮤직어워즈 레드 카펫 행사에서도 어김없이 들어맞은 명제다. 해외 외신들은 함성의 크기로 BTS의 등장을 알아차렸으며, 앞다투어 취재하기 바빴다. 물론 본 행사에서도 그들의 인기는 식지 않았다. 유명 가수들이 쉬는 시간 틈틈이 BTS를 찾아와 인사하며 인증사진을 남겼다.
 
 

〈오징어 게임〉 이어 〈지옥〉까지! 2연타 흥행에 성공한 한국 드라마

넷플릭스 공개 하루 만에 24개국에서 TV 시리즈 부문 인기 1위에 오른 〈지옥〉의 인기가 심상치 않다. 무려 이 기록은 영화와 드라마를 합친 한국산 콘텐츠 가운데 역대 가장 빠른 속도라고 한다. 전 세계를 강타한 〈오징어 게임〉 신드롬이 〈지옥〉으로 까지 번질지 모두의 시선이 주목되는 이 시점, 호재인 사실은 일단 해외 반응이 나쁘지 않다는 것이다.
 
 
해외 외신 반응 모음zip
“〈다빈치코드〉와 일본 공포물의 상징인 〈링〉을 섞은 것처럼 풀어냈다”
      - 영국 매체 데일리 텔레그래프
 
“〈지옥〉은 여러분의 영혼을 겨냥하는 최신 한국 블록버스터 시리즈”
     - 인디와이어
 
“연 감독의 윤리적 물음은 강력하고 시의적절하며 생생한 논란을 불러일으킬 것”
     -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자막을 읽고 있었다는 사실을 잊을 정도로 스토리에 몰입했다”
     - Get Your Comic On
 
“올해 한국 드라마는 디스토피아를 많이 선보였지만 ‘지옥’은 그 모든 것을 능가한다”
     - 사우스 차이나 모닝 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