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lebs

강동원의 변함 없는 ‘에디’ 사랑

디올 옴므 시절부터 이어온 에디 슬리먼과의 인연

BY최예지2020.07.20
영화〈반도〉로 컴백한 강동원. 공식 석상에서 셀린느 런웨이 룩 풀 착장을 자주 선보였다. 그와 셀린느 디자이너 에디 슬리먼과의 인연은 지난 2000년부터 이어져 온 관계. 에디 슬리먼이 디올 옴므 디자이너로 일하며 맨즈 패션에 돌풍을 불러일으켰을 때, 강동원은 누구보다 디올 옴므를 찰떡으로 소화해내 화제가 된 것. 이후 에디 슬리먼이 생로랑의 디자이너가 됐을 때, 강동원은 에디의 초청을 받아 파리 컬렉션에서 쇼를 관람하기도 했다. 에디 슬리먼은 현재 셀린느의 디자이너이다. 이번 컴백 공식 석상에서의 셀린느 풀 착 들을 보면, 강동원의 에디 사랑은 변함없는 듯하다.  

 
6월 16일〈반도〉 제작발표회  
셀린느 2020 S/S 컬렉션
 
6월 16일〈반도〉 온라인 쇼케이스
셀린느 2020 S/S 컬렉션
 
6월 24일 ‘본격 연예 한밤’ 인터뷰
셀린느 2020 S/S 컬렉션
 
7월 3일 ‘연중 라이브’ 인터뷰
셀린느 2020 S/S 컬렉션
 
7월 8일 유튜브 ‘영국남자’ 인터뷰
셀린느 2020 S/S 컬렉션
 
7월 9일, 영화〈반도〉트위터 블루룸 라이브
셀린느 2020 S/S 컬렉션
 
7월 16일, 영화〈반도〉 홍보 인터뷰
셀린느 2020 S/S 컬렉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