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리 더워도 옷을 입고 자야 하는 이유 || 코스모폴리탄코리아 (COSMOPOLITAN KOREA)
Beauty

아무리 더워도 옷을 입고 자야 하는 이유

헐벗고 자고 싶어도, 숙면을 원한다면 참아야 하느니라!

송명경 BY 송명경 2020.07.03
GETTYIMAGES

GETTYIMAGES

찌는 듯한 열대야에 잠들기란 쉽지 않다. 밤새 안절부절못하고 뒤척이고, 이불을 훌훌 차 댄다. 누군가와 침대를 함께 쓰기라도 하는 날엔? 짜증 지수 대폭발! 옆자리에 누운 뜨끈한 덩어리를 피하려고 필사적으로 노력하게 되기 때문에 양질의 수면은 물 건너갔다고 볼 수 있다.

열대야 때문에 창문을 활짝 열어 봤거나, 더 얇은 침대 시트로 바꾸거나, 벌거벗은 채로 잠에 빠지려고 노력한 적도 있을 거다. 하지만 수면 전문가들은 ‘나체로 잠들기’가 그렇게 좋은 방법은 아니라고 입을 모아 이야기한다.
“더운 날 벌거벗고 자고 싶어지는 건 이해해요. 하지만 오히려 깊은 잠에 빠지기는 어려울 걸요? 옷을 입지 않고 잠들면 배출된 땀이 피부 표면에 그대로 남게 돼요. 그러면 열 발산을 막아 오히려 체온을 높이기 때문에 숙면을 방해합니다. 불쾌지수가 높아지는 건 당연하고요.“
GETTYIMAGES

GETTYIMAGES

땀을 흡수할 수 있는 얇은 소재의 옷을 입고 잠드는 것도 좋다. 안 그래도 더운데 옷을 입으라고? 싶을 수도 있지만, 한 번만 해 보면 훨씬 수면의 질이 올라가는 걸 느낄 수 있을 거다. 실내 온도가 너무 높다면 잠들기 전 창문을 모두 열어 한 번 환기를 시킬 것. 이불은 이불 솜은 빼내고 시트만 사용해 가볍게 덮는다. 얇은 면 시트가 땀을 흡수해 쾌적함을 유지해 준다.
또 하나의 방법은 잠들기 30분 전에 가볍게 샤워하는 것. 침대에 들기 전 몸에 물을 끼얹으면 더위를 식히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 찬물보다는 오히려 따뜻한 물로 하는 샤워나 목욕이 몸 내부의 온도를 떨어뜨려 깊은 수면을 촉진하는 데 효과적이라고 말한다.
에어컨이나 선풍기를 이용해 적정 실내 온도와 습도를 유지하는 게 베스트지만, 깊은 잠에 빠지면 체온이 낮아지기 때문에 실내온도가 지나치게 추운 것도 좋지 않다는 것을 유념할 것.
수면 환경을 조금만 개선해도 ‘꿀잠’에 드는 건 시간문제다! 모두 숙면하시길.
 

Keyword

Credit

    EDITOR 송명경
    EDITOR CATRIONA HARVEY-JENNER
    사진 GETTYIMAGES

Weekly Hot Issue

오늘 하루 이 창 열지 않음

팝업 닫기

로그인

가입한 '개인 이메일 아이디' 혹은 가입 시 사용한
'카카오톡, 네이버 아이디'로 로그인이 가능합니다

'개인 이메일'로 로그인하기

OR

SNS 계정으로 허스트중앙 사이트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회원이 아니신가요? SIGN U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