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 킥보드에 이어 ‘공유 전기 스쿠터’가 등장했다고?! || 코스모폴리탄코리아 (COSMOPOLITAN KOREA)
Life

공유 킥보드에 이어 ‘공유 전기 스쿠터’가 등장했다고?!

스윙, 국내 첫 전기스쿠터 공유 서비스 론칭.

COSMOPOLITAN BY COSMOPOLITAN 2022.11.15
공유 서비스가 대세로 떠오른 가운데 공유 자전거, 공유 킥보드에 이어 최근 스쿠터를 대여해 주는 서비스가 등장해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공유 스쿠터의 등장

서울 일부 지역에 전기 스쿠터 100대가 배치됐다. 전동 킥보드 업체 '스윙'이 국내 모빌리티 업계 최초로 전기 스쿠터 공유 서비스를 시작한 것이다. 앱으로만 시동을 걸 수 있도록 제작된 전기 스쿠터는 이용한 시간만큼 비용을 지불하는 '타보기'와 일정 기간 동안 기기를 소유할 수 있는 '구독하기' 서비스로 구성돼 있다. 또한 해당 업체는 이용자의 편의를 위해 날씨·교통정보 알림 등 다양한 편의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 밝혔다.
 
 

안전 문제는 없어?

식지 않는 인기의 공유 모빌리티 서비스는 안전 등의 측면에서 여러 가지 우려를 받고 있다. 이런 까닭에 '스윙'은 최대 속도를 40km/h로 제한하고, 모든 전기스쿠터에 헬멧 박스를 장착해 이용자에게 헬멧을 제공한다. 또 추가적으로 이용자가 헬멧을 착용한 사진을 인증해야 스쿠터를 이용할 수 있는 기능도 업데이트할 예정이라고 한다.
 
 

다른 나라는 어때?

전기스쿠터 공유 서비스는 독일, 네덜란드 등 일부 유럽 지역에서 운영 중이다. 해당 국가에서 공유 스쿠터는 약 5~10km 정도 거리를 편리하게 이동할 수 있는 친환경 모빌리티로써 자리매김했으며, 현재 약 1만 대 이상 배치돼 있다.
팝업 닫기

로그인

가입한 '개인 이메일 아이디' 혹은 가입 시 사용한
'카카오톡, 네이버 아이디'로 로그인이 가능합니다

'개인 이메일'로 로그인하기

OR

SNS 계정으로 허스트중앙 사이트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회원이 아니신가요? SIGN U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