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lebs

트렌드 치트키 박재범을 거쳐간 명곡은?

가요계의 라면스프라 불리는 박재범을 만나 새롭게 재탄생한 명곡들.

BY정예진2020.09.02

 ‘믿어줄래(원곡’Nothing On You’)’

 
무려 10년 전, ‘Jay Park’의 시작이나 다름없는 한 커버곡 영상이 유튜브에 올라왔다. 편하게 노래하고 랩하는 그의 모습에 팬들은 폭발적인 조회수로 응답했고, 이후 그는 워너뮤직 아시아 퍼시픽을 통해 EP 〈믿어줄래〉를 발매하며 성공적으로 컴백했다. 원곡을 부른 가수 B.o.B도 ‘어메이징’이란 표현과 함께 후기를 전했을 정도. 보너스로 영상 속 박재범의 상큼한 모습도 그야말로 ‘어메이징’!  
 

‘깡’

비와 박재범, 그리고 하이어뮤직 소속 아티스트들이 뭉쳐 ‘깡’의 화력을 한층 더 높였다. ‘가요계의 라면스프’라고 불리는 그 답게 원곡의 묵직한 카리스마를 트렌디하게 바꾼 것이 키포인트. 박재범, 식케이, pH-1, 하온, 네 사람의 개성 넘치는 래핑과 재치 있게 바꾼 후렴구는 물론, 원곡 가수 비와 함께 완성한 ‘댄스 브레이크’까지 뮤직비디오 하나에도 킬링 포인트가 넘쳐나니 바쁘신 분은 0:00분부터 보세요~.  

 

‘모든 것을 너에게’

〈유희열의 스케치북〉 10주년 기념 프로젝트를 위해 2001년 발매된 디베이스의 ‘모든 것을 너에게’를 편곡한 그. 파워풀한 원곡을 그의 스타일에 맞춰 힘 있으면서도 부드러운 무드의 곡으로 부활시켰다. ‘박재범’과 뉴잭스윙 장르의 찰떡 같은 조합에다 노래, 춤, 랩이라는 삼박자(너란 남자, 도대체 언제까지 완벽할 건데!)를 고루 보여주는 덕분에 이 무대 영상을 한 번만 보고 지나가긴 어려울 걸?  
 

‘하루하루’

온전히 노래만 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다는 그가 선택한 또 하나의 곡은 바로 ‘하루하루’. 업타운의 정연준이 ‘하루하루 지나가면’으로 발표한 후, 윤미래가 리메이크한 이 곡을 70년대 영국 음악에서 영감을 받아 몽환적이면서도 절제된 무드로 재해석했다. 원곡의 감성에 박재범 특유의 감미로움까지 더해져 청순한데 섹시하고, 또 멋있는데 아련하기까지 한 것이 킬링 포인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