뽑아? 말아? 블랙헤드 박멸하는 법 | 코스모폴리탄 (COSMOPOLITAN KOREA)

코 피지 만수르녀가 되기 싫다면 집중! 오돌토돌 자리 잡은 블랙&화이트 헤드 순삭 박멸 노하우부터 피지 숲에서의 탈출을 도와줄 피르가슴 히어로까지 총집합~. | 블랙헤드,염증성 여드름,피지 분비량,재발성 여드름,여드름

블랙헤드와 화이트헤드 모두 여드름의 일종이다. 여드름은 피부의 유일한 외부 배출 통로인 모공에서부터 시작된다. 요즘처럼 더운 날씨나 잘못된 세안법, 피부 노화, 화장품 성분, 호르몬 변화 등이 모공 컨디션을 좌우한다. 이때 모공 관리가 제대로 되지 않으면 과잉 분비된 피지나 모낭 속 균 등 다양한 원인에 의해 여드름이 생긴다. 그 시작은 모낭에 자리 잡아 딱딱해진 피지, 일명 면포다. 바로 이 면포의 입구가 닫혀 있는지 혹은 열려 있는지에 따라 블랙헤드와 화이트헤드로 나뉘고, 여기에 염증 반응이 나타나면 곪고 터지는 염증성 여드름이 될 가능성이 높다.   염증성 여드름이 괴로워 성나고 붉은 여드름은 과도한 피지 분비로 인해 생기는 염증 반응의 일종이다. 여름에는 특히 이런 염증성 여드름이 자주 생기는데, 체온이 상승하는 만큼 피지 분비량도 급격히 늘어나고 모낭이 쉽게 막히면서 세균 증식이 빨라져 피부 트러블이 잦아진다. 시간이 지날수록 붉게 부어 오르면서 노랗게 곪거나 피부 아래 단단한 덩어리가 자리 잡아 스치기만 해도 아픈 지경에 이른다. 만약 통증이 심하거나 재발성 여드름을 겪고 있다면 피부과 전문의의 도움을 받는 게 좋다. 평소 항염 효과가 있는 제품으로 피부를 청결하게 관리하고, 여드름의 원인균인 박테리아를 없애면서 염증 완화에 효과적인 블루 LEE 라이트를 사용하면 여드름 발생을 예방할 수 있다. 「 BLACKHEADS   」 내 코 위 까만 점(feat.극혐주의) 블랙헤드는 면포(딱딱하고 하얀 피지)가 모낭 입구에 노출된 버전으로, 활짝 열린 모공에 각질과 유분 찌꺼기가 쌓여 공기에 노출되면서 산화 과정을 거쳐 검게 변한 모습이다. 염증성 여드름이 되기 전 단계로 단순히 피지가 쌓여 피부에 오돌토돌하게 올라온 형태라 할 수 있다. 특히 코는 블랙헤드가 쉽게 장악하는 부위로 제대로 관리하지 않으면 지저분한 정도를 넘어 혐오스러울 만큼 거뭇하게 자리 잡을 수 있으니 꼼꼼한 케어가 필요하다.   뽑아? 말어? 튀어나온 블랙헤드를 뽑으려는 생각은 일단 버릴 것. 블랙헤드는 모공이 열려 있는 상태기 때문에 무작정 뽑아 없애지 않아도 비교적 쉽게 제거할 수 있다. 우선 블랙헤드가 심하지 않은 편이라면 피부의 pH를 조절하고 각질을 정돈하는 AHA 성분이나 BHA로 유명한 살리실산을 함유한 세안 오일, 고체 밤 타입을 이용해 딱딱한 블랙헤드를 부드럽게 녹여 없애는 방법이 가장 좋다. 오래되거나 거뭇함이 심한 블랙헤드 소유자라면 화학적 제거법과 함께 물리적 스크럽의 도움을 받거나 필오프 타입, 시트 형태의 코팩으로 제거해도 도움이 된다.   쓱싹쓱싹 박멸 매뉴얼 거뭇함 제로! 결 고운 피부를 만드는 스킨케어 루틴은? TIPS 1 뿌리 깊숙이 박힌 블랙헤드를 쏙쏙 뽑아내 피르가슴을 경험했다면 애프터 케어에도 심혈을 기울이자. 블랙헤드가 머물렀던 부위는 미셀라 워터를 충분히 적신 화장솜으로 잔해 정돈은 물론 피부를 빠르게 진정시키는 게 우선이다. 그런 다음 안티박테리아 효과가 있는 티트리 오일 등을 면봉에 찍어 블랙헤드를 짜낸 부위에 톡톡 발라주면 자극 없이 피부를 보호할 수 있다. TIPS 2 세안제, 토너 등을 고를 때 BHA 성분이 함유된 제품을 하나쯤은 꼭 장만해둘 것. 모공 속 각질 제거에 도움이 되는 딥 클렌징은 물론 각질이 사라진 자리에 촉촉한 수분을 채워 넣어 보습 효과를 동시에 느낄 수 있다. TIPS 3 속 시원히 비워낸 모공일지라도 다시 채워지는 건 시간문제! 박멸에 앞서 예방에 좀 더 중점을 두고 싶다면 앞서 언급한 BHA 성분이나 PHA, 티트리 등이 들어간 세안제로 사나흘에 한 번은 딥 클렌징을 하고, 스페셜 케어로 크리미한 클레이 마스크를 이용해 묵은 노폐물을 제거하고 느슨해진 모공 탄력까지 케어하면 블랙헤드 주기를 조금은 늦출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