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가 극찬한 천억 드라마 <파친코>, 하지만 일본에선 홍보를 포기했다고?! || 코스모폴리탄코리아 (COSMOPOLITAN KOREA)
Celebs

세계가 극찬한 천억 드라마 <파친코>, 하지만 일본에선 홍보를 포기했다고?!

日 홍보 포기 ‘득일까, 실일까?’ 고뇌하는 애플

COSMOPOLITAN BY COSMOPOLITAN 2022.03.29
제작비만 무려 1,000억 원에 달하는 애플의 야심작 〈파친코〉가 공개되며 국내외에서 뜨거운 호평이 잇따르는 가운데, 〈파친코〉에 대한 일본의 반응이 심상치 않다.
 
 
Apple TV+의 오리지널 시리즈 〈파친코〉는 뉴욕타임스 베스트셀러에 선정된 동명의 소설을 원작으로 한 작품으로 고국을 떠나 억척스럽게 살아가는 한인 이민 가족 4대의 삶과 꿈을 그려낸다. 특히 우리에겐 아카데미 여우조연상 수상에 빛나는 윤여정과 이민호의 출연으로 기대를 한 몸에 받은 화제작이기도 하다.
 
▲ 〈파친코〉 예고편  
 
 
 
과거 일제강점기를 현실적으로 다뤘다는 평가를 받는 〈파친코〉는 강제징용과 일본군 위안부, 관동대지진 조선인 학살 등 당시 고통받던 조선인의 일상을 가감 없이 묘사하고 있다. 그런데 이런 드라마의 내용 때문에 애플이 난감한 상황에 처했다. 아이폰 점유율이 50%를 넘어설 정도로 ‘애플 충성 국가’인 일본에서 반발이 일어날 것을 우려, 〈파친코〉 노출을 최소화하고 있는 것이다. 단편적인 예로 애플의 일본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는 파친코 트레일러를 아예 찾아볼 수 없다. 이는 애플 공식 채널 및 한국 채널을 비롯한 태국, 싱가포르, 호주 등 대부분의 국가 공식 채널에 게재된 것과는 대조적이다.
 
 
한편 실제로 일본의 일부 네티즌들은 SNS를 중심으로 “완전 허구의 드라마”, “사기”라는 어이없는 주장을 내세우고 있는 상황이다.
 
팝업 닫기

로그인

가입한 '개인 이메일 아이디' 혹은 가입 시 사용한
'카카오톡, 네이버 아이디'로 로그인이 가능합니다

'개인 이메일'로 로그인하기

OR

SNS 계정으로 허스트중앙 사이트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회원이 아니신가요? SIGN U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