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lebs

추석에 정주행하기 좋은 OTT 띵작 드라마 모음ZIP

“추석 연휴에 뭐 볼까?” 클릭 한번이면 고민 SSAP 해결!

BYCOSMOPOLITAN2021.09.17
“거~ 참 몰아 보기 좋은 날이군!” 주말을 포함한 5일의 꿀 같은 휴식! 드덕들에겐 추석 연휴가 절호의 기회가 아닐 수 없다. 하지만 OTT 서비스 메인 화면에서 고민만 오래도록 하는 선택 장애 독자들이 필히 있을 것으로 예상되는 바, 시의적절하게 준비해봤다. 따끈따끈한 신작부터 검증된 믿보 드라마까지! 안 보곤 못 배길 넷플릭스, 왓챠, 티빙의 드라마들을 소개해 올리겠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이정재 X 박해수가 참가한 핏빛 서바이벌 〈오징어 게임〉

여러분도 죽음의 게임에 참가하시겠습니까?
극한의 게임에 참가하게 된 456명의 참가자들과 가면을 쓴 정체 모를 관리자들. 올 추석 시즌 공개되는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오징어 게임〉은 〈킹덤〉, 〈스위트 홈〉을 뛰어넘는 역대급 수위와 독특한 소재로 공개 전부터 큰 주목을 받은 작품이다. 그뿐만 아니라 이정재, 박해수, 위하준, 허성태, 정호연 등 연기파 배우들의 호화 라인업 또한 기대를 모았는데 〈남한산성〉, 〈수상한 그녀〉, 〈도가니〉로 유명한 황동혁 감독이 메가폰을 잡아 섬세한 연출력을 빛낼 것으로 예상된다.  
 
 
 

세상 어디에도 없는, 19금 하이틴 코미디 〈오티스의 비밀 상담소〉

영국 10대들의 웃픈 성 생활이 궁금하다면?
넷플릭스 공개 한 달 만에 4천만 명이 시청하고, 평단으로부터 찬사를 받은 작품 〈오티스의 비밀 상담소〉가 올 추석, 시즌3로 돌아온다. 〈오티스의 비밀 상담소〉는 성 상담사 엄마에게서 어깨너머로 배운 지식을 가지고, 학교에 섹스 상담소를 차리는 고등학생 ‘오티스’와 그 주변 친구들의 다양한 고민들을 다룬 시리즈다. 겉보기엔 혈기 왕성한 10대들의 학교생활을 주로 다루는 듯하지만 성소수자에 대한 차별, 무분별한 성관계로 인한 낙태 문제 등 시리즈는 꽤나 진지한 주제를 무겁지 않고 유쾌하게 풀어낸다.  
 
 
 

왓챠 익스클루시브 시리즈

 

시대 초월 살인 코믹 스릴러 〈와이 우먼 킬〉

이혼보다 ‘싼’, 살인을 택한 여자들의 이야기
겉보기에는 완벽해 보이는 세 부부. 그러나 집집의 여자들은 모두 살인을 계획한다. 불륜과 로맨스, 살인과 미스터리, 거기에 코미디까지 잘 어우러진 왓챠 익스클루시브 시리즈 〈와이 우먼 킬〉은 왓챠 내 시청 순위 1위로, 소위 말해 믿고 볼 수 있는 작품이다. 높은 시청건수 뿐만아니라 〈위기의 주부들〉을 쓴 마크 체리 작가 그리고 로맨스 띵작 〈500일의 썸머〉 마크 웹 감독이 의기 투합, 그 재미를 보장하고 있기 때문이다. 최근 왓챠에서 독점 공개된 시즌 2까지 큰 호평을 받은 바, 올 추석엔 웰메이드 치정 살인극을 강추한다.
 
 

본격! 항우울제 미드 〈실리콘 밸리〉

내 안에 뜨거운 열정을 불러일으키고 싶다면?
인생이 우울한 당신, 〈실리콘 밸리〉로 떠나라! 다짜고짜 무슨 얘기냐고? 당신의 숨어 있던 열정도 다시 끄집어지는 미드 〈실리콘 밸리〉에 관한 얘기다. 드라마 〈실리콘밸리〉는 HBO의 간판 시트콤으로, 실리콘 밸리에 사는 청년들이 벤처기업을 창업하며 겪는 각종 해프닝을 그린 좌충우돌 성장 드라마다. 영국의 유명 일간지 더 가디언 선정 〈21세기 100대 TV쇼〉로 순위 매겨졌을 뿐만 아니라 빌 게이츠도 애정 한다는 이 드라마는 에피소드당 30분 정도로 짧아 가볍게 감상하기 좋다.  
 
 
 

티빙 드라마

 

추석엔 김선호 몰아 보기

〈갯마을 차차차〉 & 〈유령을 잡아라〉
최근 드덕들 사이 최고의 화제작을 뽑으라면 역시 tvN 〈갯마을 차차차〉를 빼놓을 수 없다. 영화 〈홍반장〉의 리메이크작이기도 한 〈갯마을 차차차〉는 신민아, 김선호의 환상적 케미로 방송 3회 만에 평균 시청률 10%를 돌파하며 폭발적인 인기를 끌고 있다. 이뿐만 아니라 최근 김선호의 급부상으로 그의 필모 훑기도 열풍처럼 불고 있는데, 티빙에서는 〈유령을 잡아라〉가 높은 순위로 다시금 주목받고 있다. 배우 문근영과의 찰떡 케미가 궁금하다면~ 주저 말고 감상 바란다.
 
 

추석엔 아이유 몰아 보기

〈호텔 델루나〉 & 〈나의 아저씨〉
아이유 팬들이 잊을만하면 고민한다는 문제! 바로 아이유의 인생캐에 관한 난제이다. 〈호텔 델루나〉와 〈나의 아저씨〉가 그 문제작인데, 놀랍게도 팬들 사이에서 그 투표수가 정확히 5:5로 갈린다고 한다. 워낙 상반된  느낌의 드라마이고, 180도 다른 캐릭터이기에 호불호가 갈릴 법도 하다. 안쓰러운 소녀 가장 ‘지안’  VS 아름답지만 괴팍한 호텔 사장 ‘만월’, 올 추석 아이유 몰아보기를 함께하며 이 문제에 대한 답을 내보는 것은 어떨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