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캡틴 마블' 속편에 캐스팅된 박서준? 할리우드에서 캐스팅한 스타 모음ZIP || 코스모폴리탄코리아 (COSMOPOLITAN KOREA)
Celebs

'캡틴 마블' 속편에 캐스팅된 박서준? 할리우드에서 캐스팅한 스타 모음ZIP

어우 얘 그래가지고 걔는 미국에 갔다니? 그래 그게 할리우드 영화라면서?

COSMOPOLITAN BY COSMOPOLITAN 2021.08.25
〈캡틴 마블〉 속편에 캐스팅된 박서준, 〈패스트 라이브즈〉 촬영을 위해 출국한 유태오, 〈모나리자 앤 더 블러드 문〉의 개봉을 앞둔 전종서까지. 윤여정에 이어 할리우드를 매혹시킬 한국 배우는 누가 될 것인가?     
 
 

빰빰 빠바밤 MCU 입성! 박서준  

눈을 의심할 필요 없다. 사무엘 잭슨, 브리 라슨과 함께 IMDB 〈캡틴 마블 2〉 출연진에 등록된 저 남자는 우리가 아는 그 박서준이 맞다. 〈더 마블스〉로 제목을 확정한 〈캡틴 마블〉 속편에 캐스팅된 것인데, 아직까지 그가 맡은 역할은 확인된 바 없다. 미국 영화전문 매체 〈스크린랜트〉에 따르면 박서준은 한국계 히어로 ‘아마데우스 조’로 등장할 가능성이 크다고. 〈어벤져스: 에이지 오브 울트론〉에서 수현이 맡았던 ‘헬렌 조’의 아들로, 천재적인 두뇌와 강력한 힘을 가진 헐크 같은 캐릭터라고 한다. 재미있는 건 〈더 마블스〉의 연출을 맡은 니아 다코스타는 마블 최초의 흑인 여성 감독으로 박서준의 사진을 지인에게 보내며 “나의 새 드라마 남친이야”라고 소개한 채팅 대화를 트위터에 올린 적이 있다는 사실. 팬들은 감독이 〈이태원 클라쓰〉를 보고 박서준을 점 찍어둔 것으로 보고 있다. 〈더 마블스〉는 내년 11월 11일 개봉을 목표로 최근 촬영에 들어간 상태. 박서준은 〈콘크리트 유토피아〉 크랭크업 후 합류할 예정이다. 
 
 
 

할리우드도 빠져들 태오, 유태오  

알면 알수록 ‘태며드는’ 남자 유태오가 며칠 전 뉴욕 호텔에서 찍은 사진을 인스타그램에 올렸다. 할리우드 진출작 〈페스트 라이브즈〉 촬영을 위해 출국한 후 처음으로 근황을 알린 것. 〈미나리〉의 북미 배급사인 A24의 신작인 이 영화는 한국에서 만난 어린 시절의 연인이 어른이 된 후 재회하면서 벌어지는 러브 스토리다. 지난해 영화 캐스팅 초반에는 최우식이 출연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으나 결국 뉴욕행 비행기를 탄 건 유태오. 〈미나리〉와 마찬가지로 셀린 송 감독이 직접 쓴 시나리오로 연출하며, 넷플릭스 〈러시아 인형처럼〉에 출연한 그레타 리와 유태오의 호흡이 기대를 모으고 있다.  
 
 
 

가공할 매력 개봉 박두, 전종서

오는 9월 1일에 열리는 제78회 베니스국제영화제 공식 초청작에는 아쉽게도 한국 영화가 한 편도 없다. 그 아쉬움을 달래주는 건 봉준호 감독이 한국 영화인 최초로 심사위원장으로 위촉된 것과 전종서의 할리우드 진출작 〈모나 리자 앤드 더 블러드문〉이 경쟁부문에 초청됐다는 소식이다. 이창동 감독의 〈버닝〉으로 데뷔한 전종서는 2018년 칸 국제영화제의 스포트라이트를 받은 데 이어 올해는 베니스 국제영화제의 레드카펫을 밟을 예정이다. 〈모나 리자 앤드 더 블러드문〉은 초능력을 지닌 소녀 ‘루나틱(전종서)’이 정신병원에서 도망쳐 나온 뒤 벌어지는 이야기로, 베니스국제영화제에서 〈더 배드 비치〉(2016)로 심사위원 특별상을 수상한 바 있는 애나 릴리 아미푸르 감독의 신작이다. 〈콜〉의 ‘영숙’을 기억하는가? 그렇다면 공개된 저 스틸만 봐도 소름이 돋는다. 9월 5일 현지 개봉 예정.  
 

오늘 하루 이 창 열지 않음

팝업 닫기

로그인

가입한 '개인 이메일 아이디' 혹은 가입 시 사용한
'카카오톡, 네이버 아이디'로 로그인이 가능합니다

'개인 이메일'로 로그인하기

OR

SNS 계정으로 허스트중앙 사이트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회원이 아니신가요? SIGN U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