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딩 스타일링 방법 | 코스모폴리탄 (COSMOPOLITAN KOREA)

겨울이면 흔히 꺼내 입는 따뜻한 패딩. 바깥에 오래 있어도 추위를 이겨낼 수 있지만 투박한 디자인 때문에 맵시가 난다고 하기는 어렵다. 하지만 이번 겨울에는 패딩, 특히 짧은 패딩이 유행이기 때문에 두툼한 패딩을 어떻게 스타일리시하게 입을지 고민해볼 필요가 있다. 거대한 패딩의 부피감 때문에 같이 매치한 다른 아이템이 묻히지 않게 연출하는 팁. | 패션,패딩,스타일링,패딩코디,코스모폴리탄

이너(Inner)는 타이트하게 패딩을 입을 때 제일 명심해야 할 스타일링 넘버원 팁은 바로 ‘이너는 타이트하게’. 패딩은 다른 종류의 아우터보다 부피가 더 크다. 즉 몸이 거대해 보인다. 안에 얇은 톱을 입으면 활동력도 좋아지고 두꺼운 스웨터나 스웨트셔츠를 입었을 때 나오는 핏, 즉 뒤뚱뒤뚱 걷는 펭귄 느낌을 덜어낼 수 있다. 얇아도 따뜻하고 하늘하늘한 캐시미어 스웨터나 몸에 핏하게 달라붙는 쨍쨍한 터틀넥 스웨터를 추천.컬러 선택 패딩은 주로 패턴이나 재질에 다양성을 주기보다는 컬러와 실루엣에 포인트를 많이 준다. 그래서 원 컬러 패딩이 대부분이다. 남들과 같은 패딩을 가지고 있더라도 좀 더 에지 있어 보이려면 컬러 대조를 잘해야 한다. 검정 패딩 안에 채도가 높은 빨간색 스웨터를 입거나, 네이비 컬러 패딩에 채도가 낮은 회색 계열의 스웨터를 고르는 식. 사실 컬러 대조가 강할수록 그리고 채도가 높을수록 자극적이기 때문에 이런 스타일링이 망설여지기 마련인데, 투박한 패딩으로 시크한 스타일을 완성하려면 대담할 필요도 있다. 젖히기 스킬 영하 10℃의 추위에선 시도해볼 생각조차 안 들지만 실내라면 시도해볼 만한 팁은 바로 ‘젖히기 스킬’! 스트리트 패션에서 많이 발견할 수 있는 방법인데, 투박하고 평범해 보이는 두꺼운 패딩을 한순간에 스타일리시한 놈코어 스타일의 주인공으로 만들 수 있다. 별로 어렵지 않다. 패딩의 지퍼를 반쯤 열어서 아우터를 전체적으로 뒤로 젖히면 끝. 믹스&매치 캐주얼과 스포티함을 담은 아이템인 패딩은 믹스&매치를 했을 때 제대로 빛을 발한다. 울 코트와 잘 어울릴 것 같은 포멀하거나 여성스러운 아이템을 매치해볼 것. 터틀넥 스웨터와 여성스러운 롱스커트 그리고 시크한 앵클부츠, 트랙 팬츠와 시크한 삭스 부츠, 블랙 레깅스와 섹시한 블랙 앵클부츠. 이러한 조합이 의외로 패딩과 잘 어울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