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바다와 바다예술제 보러 부산? 그렇다면 가오픈 카페는 필수 코스! || 코스모폴리탄코리아 (COSMOPOLITAN KOREA)
Life

겨울바다와 바다예술제 보러 부산? 그렇다면 가오픈 카페는 필수 코스!

처음 열리는 부산 바다예술제 갔다면 카페는 이쪽으로 출첵!

김지현 BY 김지현 2021.10.20

새로운 힙스터 사관학교, 노캡

이보다 힙할 순 없다. 이제는 가장 쿨하다고 할 수 있는 한국의 힙함을 그대로 담은 노캡은 한국의 풍속화에 현대적인 느낌을 가미한 새로운 문화를 담은 공간. 벌써 성지순례 다녀간 손님들이 넘쳐나는 이곳은 신선지수 99% 이상이라고 할 수 있을 정도. 낮에는 커피, 저녁에는 술을 주문할 수 있지만, 위장이 허락하는 한 참치마요 계란 베이글 샌드위치는 도전해 볼 것. 하이볼, 진토닉에 곁들이기 좋은 멜론 플레이트까지 메뉴 구성도 알차다.
 
 

모루비의 카페를 소개합니다, 모루씨

가오픈 3일 만에 인증샷 넘쳐나는 모루 씨의 카페. 파운드 맛집으로 유명한 해리단길 모루비에서 새로 연 카페다. 모루비의 파운드 케이크보다 크고 실한 파운드와 스콘은 믿고 먹을 수 있는 인증 디저트 메뉴. 시그너처인 모루씨 라떼는 티라미수 라떼에 레이디 핑거 쿠키가 올라간 디저트 커피다. 다 먹고 포장은 선택이 아닌 필수! 맛은 기본으로 보장하는 데다 ‘귀여워’를 연발하게 만드는 택배박스 포장이 섬세하게 감성을 자극한다.
 
 

레인보우 크로플 맛집, 노키

크로플이 식상하다면 새로운 비주얼을 기대해도 좋겠다. 보기만 해도 당이 쭉 오르는 총천연색의 크로플은 카메라가 먼저 먹는 인스타그래머블한 메뉴. 매장 이곳저곳을 꾸며놓은 이국적인 인테리어 소품에서 감각적인 무드를 느낄 수 있어 좋고, 파라솔이 달린 테라스 석은 물론 팬트리처럼 꾸며놓은 선반에서 다양한 아이템을 구경할 수 있는 재미도 있다. 당이 아직 부족하다면 쿠키로 눈을 돌려보자, 르뱅 쿠키처럼 두툼하진 않지만 겉바속촉 제대로라 믿고 먹을 수 있는 메뉴라고.
 
 

유럽의 식탁처럼, 아늑한 카페알프

추운 날씨에 힙한 것보다는 몸과 마음을 녹일 아늑한 공간에 가고 싶다면 카페 알프가 정답! 전포 카페거리에 저세상 아늑함을 담당하고 있는 카페 알프. 유럽의 한 시골마을에 들어선 것처럼 따뜻한 햇살이 반길테니. 아늑함 담당하는 우드톤 테이블과 잠봉 뵈르, 식사용 크레페로 익숙한 갈레뜨가 올라간 풍경은 유럽 식탁이 아니라고 하면 서운할 정도. 시즌에만 먹을 수 있는 무화과 갈레뜨는 베스트 주문 메뉴.
 
 
 

오늘 하루 이 창 열지 않음

팝업 닫기

로그인

가입한 '개인 이메일 아이디' 혹은 가입 시 사용한
'카카오톡, 네이버 아이디'로 로그인이 가능합니다

'개인 이메일'로 로그인하기

OR

SNS 계정으로 허스트중앙 사이트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회원이 아니신가요? SIGN U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