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

'싱어게인' 손꼽히는 레전드 무대 5

우리는 배달의 민족 이전에 흥의 민족이었다.

BY최예지2021.02.04
우리는 배달의 민족 이전에 흥의 민족이었음이 분명하다. 당장 티비 채널만 돌려도 각종 음악 프로그램이 줄을 잇는 모양새니! 마치 코로나19로 노래방 못 가는 한을 음악 프로그램으로 살풀이하는 것 같다. 그래서 코스모가 모아왔다. 유튜브 인기 동영상 순위를 독차지하며 흥행가도를 달리고 있는 〈싱어게인〉 레전드 퍼포먼스 모음! 
 

1. 63호〈누구 없소〉

싱어게인 1회 최고 시청률을 기록한 그 영상! 63호의 첫 무대 〈누구 없소〉다. 스스로를 “노란 신호등”같은 가수라고 소개한 그, 기회가 닿을 때 마다 짧게라도 빛나는 모습이 자신 같다는 의미라고! 심사위원은 물론이고 시청자들을 사로잡아버린 멋진 무대를 펼쳐 줬다. 싱어게인에서 63호는 분명 번뜩 빛나고 마는 노란 신호등이 아니라 앞으로 쭉쭉 뻗어 나갈 초록 신호등이다.  
 

2. 30호〈Honey〉

자신감과 멋진 똘끼로 중무장한 30호의 진면목이 드러난 무대 〈Honey〉. 박진영 버전과 전방위로 색다른 〈Honey〉였다. 유희열이 질투 난다고 말했을 정도니 말해 뭐해! 후리한(?) 차림새와 특유의 나른한 창법이 섹시함을 더해 준 멋진 공연이었다. “장르가 뭐죠? …30호 입니다”란 댓글에 공감의 물개 박수를 백번 보낸다.  
 

3. 20호 〈바다 끝〉

〈전국노래자랑〉의 연어 장인이 찾아왔다!! 성량과 감성이 폭발한 아름다운 무대를 선보였으니 기대해도 좋다. 이런 목소리(?)로 이제껏 일반인이었다니,, 우리나라에서 일반인 되기 참 어렵다 싶다. “나는 바다까지 가고픈 가수다” 자신을 소개한 20호, 한때 강을 거슬러 오르는 연어를 꿈꾸던 그는 이미 드넓은 태평양을 횡단하는 고래가 됐다. 멋진 무대 함께 감상하자.  
 

4. 55호〈We all lie〉

전주만 들어도 심장이 떨린다!! 〈스카이캐슬〉의 전설적인 OST 위 올 라이를 부르며 자신을 각인시킨 55호. 무대의 충격과 감동을 반영하듯 유튜브 조회 수가 무려 1800만회에 달했다고! 노래가 받았던 사랑만큼 자신도 기억되고 싶다는 그의 간절함이 물씬 묻어난 절실한 무대였다. 듣자마자 아갈머리 찢어졌다!!  
 

5. 29호〈제발〉

부잣집 카펫(?) 의상을 입고 나타난 29호가 선보인 반전의 무대 〈제발〉이었다. 시원시원한 29호의 샤우팅에 답답한 가슴이 트이다 못해 뻥 뚫려버렸다. 마지막이 될 수도 있는 무대에 대한 절실함이 가득 담겨 더욱 진실된 노래에 소름이 돋았다. 소중한 꿈을 포기 않고 계속 가꿔 나갔던 29호의 멋진 행보에 무대의 감동이 더욱 진해진다. 너무 좋으니 다들 “제발” 봐주길!!! 제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