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팅 앱으로 커플되고 싶니? | 코스모폴리탄 코리아 (COSMOPOLITAN KOREA)

종종 커뮤니티에 올라오는 사연. “애인이 데이팅 앱을 써요. 그거 하룻밤 상대 찾는 앱 아닌가요?” 정말 그럴까? 누구는 데이팅 앱으로 잘도 만나 사귀는 것 같은데, 나는? 뭐가 뭔지 모르겠으니 코스모 기자들이 ‘땡전 한 푼 안 받고’ 직접 써본 후 알려드립니다. ::사랑, 연애, 데이팅앱, 틴더, 커피미츠베이글, 펫앤러버, 아만다, 코스모폴리탄, COSMOPOLITAN


소개팅 앱에서 타율을 높이는 방법

1 닉네임은 제2의 얼굴

대부분의 앱에서는 가입할 때 닉네임을 요구한다. 프로필 사진 다음으로 사람들이 눈여겨보는 것이 닉네임. 정말 기똥찬 닉네임이 아니라면 늘 쓰는 아이디를 사용하거나 무난한 것으로 가는 게 낫다. ‘믿어주세요’라는 닉네임에는 믿음이 가지 않고, ‘뿌잉뿌잉’이라는 닉네임은 귀엽지 않다.

유치한 닉네임은 피하자.


2 프사에 과한 효과는 노 노!

남녀 구분 없이 프로필 사진에 과한 보정을 한 사람은 믿음이 가지 않는다. 보정을 하려거든 티 나지 않게 ‘한 듯 안 한 듯’ 하는 게 진리다. 머리 위에 토끼 귀를 얹거나 코에 고양이 수염을 붙이고, 눈동자를 키우고 볼 터치를 하면 얼굴을 제대로 알아볼 수 없어 가차없이 ‘패스’를 당할 수 있다는 걸 잊지 마라.


3 슬로 슬로 퀵퀵!

지나치게 속도를 내면 상대가 뒷걸음칠 수밖에 없다. 앱상에서 적당히 친분을 다진 뒤 카톡 아이디나 SNS 아이디를 요구하는 게 좋다. 앱상으로 몇 마디 나누지 않았는데 상의 없이 카톡 아이디를 검색해 말을 걸거나 SNS 친구 요청을 하는 무례한 사람도 있다. 무의미한 대화만 질질 끄는 것도 별로다.


4 일단 친구가 된다는 마음으로 접근한다

데이팅 앱 초심자들은 경계심이 매우 높다. 이상하게 볼라치면 데이팅 앱을 쓰는 사람이 몽땅 다 수상해 보인다. 앱을 사용하기로 마음먹었다면 일단 친구가 된다는 마음으로 가볍게 접근해 소소한 이야기를 풀어나가자. 그러다 보면 수렁 속에서 괜찮은 사람을 건져내기도 한다.


5 일단 무조건 열심히 한다

일상생활에서 연애를 많이 하는 사람들을 보면 과장 좀 보태 이성이 지나가기만 해도 눈 굴리는 소리가 들린다. 그들은 늘 연애 안테나를 세우고 있다는 말이다. 데이팅 앱도 마찬가지다. 하는 둥 마는 둥 하면 결국 똑같다. 진지한 마음으로 임해야 한다. 열심히 연애 안테나를 세우고 많은 사람과 대화를 나눠보자.


6 자신의 대화체를 신경 쓴다

오로지 사진과 대화에 기반한 시스템인 만큼 자신의 말투가 너무 예스럽지는 않은지, 혹은 부담스러우리만큼 지나치게 애교를 부리는 건 아닌지 점검해볼 필요가 있다. 아직 사귀지도 않는데 처음부터 반말을 쓰는 것도 금물. 실제로 자꾸만 나를 ‘그대’라고 부르던 사람과의 대화를 끊어버렸다.


이런 것도 써보세요!

지금 화제가 되는 데이팅 앱 3


커피미츠베이글

외국에서 먼저 화제가 됐다가 최근 론칭했다. 페이스북을 기반으로 회원 가입을 받고 하루 한 번, 어울릴 만한 상대를 추천한다. 입력한 나이, 학력, 종교, 인종, 관심사를 고려한 매칭 시스템을 가졌다.


펫앤러버

반려동물을 키우는 사람들을 대상으로 한 데이팅 앱. 반려인들에게 ‘동물’만큼 확실하고 강력한 취향은 없다. 가입 시 자신의 정보뿐 아니라 반려동물의 이름과 사진도 등록한다. 아직 론칭 초기 단계라 매칭 확률이 높은 편은 아니다.


아만다

회원 가입 단계에서 기존 유저들의 ‘얼굴 심사’를 거쳐 5점 만점에 3점 이상을 받아야 가입할 수 있다. 탈락할 시 다른 사진으로 재도전도 가능하다. 관심사, 이상형 설정에 맞춘 매칭 시스템으로 하루 평균 7천 건의 데이트 매치를 성공시킨다.


종종 커뮤니티에 올라오는 사연. “애인이 데이팅 앱을 써요. 그거 하룻밤 상대 찾는 앱 아닌가요?” 정말 그럴까? 누구는 데이팅 앱으로 잘도 만나 사귀는 것 같은데, 나는? 뭐가 뭔지 모르겠으니 코스모 기자들이 ‘땡전 한 푼 안 받고’ 직접 써본 후 알려드립니다. ::사랑, 연애, 데이팅앱, 틴더, 커피미츠베이글, 펫앤러버, 아만다, 코스모폴리탄, COSMOPOLIT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