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구역의 베스트 드레서 | 코스모폴리탄 코리아 (COSMOPOLITAN KOREA)

헤라 서울패션위크를 찾은 셀럽들의 패션 열전.


속이 비치는 시스루 드레스를 입고 YCH의 포토월에 선 이선빈. 여신 같은 자태를 뽐내며 그대로 레드 카펫을 밟아도 될 것 같다.


바비 인형의 환생. 한채영은 글래머러스한 몸매를 더욱 돋보이게 하는 미니 원피스를 입고 언밸런스 귀걸이를 착용해 주목을 받았다.


황승언은 밑단이 넓게 퍼지는 팬츠 슈트를 입고 노케의 컬렉션을 찾았다. 과감한 헤어 컬러가 스타일링의 숨은 공신이다.


분위기 있는 가을 스타일링 법. 이솜처럼 매끄러운 실크 블라우스에 통이 넓은 바지를 더하고 빨간 립스틱으로 마무리하면 어렵지도 않다.


이다희는 본인의 이미지처럼 순수한 느낌의 새하얀 드레스를 입고 진주 장식이 달린 스트랩 힐을 신고 등장했다. 반전은 드레스의 뒷면. 등 부분이 동그랗게 파여있어 등을 과감하게 드러내는 디자인이다.


모델 출신의 배우 배정남. 옷 좀 입어본 솜씨는 어디 안 간다. 느슨한 피트를 여유 있게 소화하는 법과 대충 접어 올린 바짓단에서 드러나는 감각은 하루아침에 이루어진 게 아니다.


헤라 서울패션위크를 찾은 셀럽들의 패션 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