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미가 또 ARMY 했어요 || 코스모폴리탄코리아 (COSMOPOLITAN KOREA)
Society

아미가 또 ARMY 했어요

그저 “우리 오빠 멋져요!”를 외치는 것 말고, 그들은 사회의 꽤 많은 일에 선한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다.

COSMOPOLITAN BY COSMOPOLITAN 2020.10.04
 
혼란한 시대다. 스마트폰을 켜 10분만 스크롤하면 땅 꺼져라 한숨 쉬게 만드는 각종 뉴스와 발랄한 에너지를 자랑하는 K팝 콘서트 영상이 넘쳐난다. 인터넷이란 참 기묘한 공간이다. 크라우드소싱과 소셜 미디어를 통해 자의 반 타의 반으로 내 모든 사생활을 감시받는다. 현실 속의 모든 이슈와 정보가 인터넷에 영원히 박제되고, 내가 오늘 오프라인 매장에서 들춰본 바지가 인스타그램 스토리 광고로 곧장 뜬다. 그런데 이 와중에 재미있는 일이 하나 있었다. 
 
최근 트위터 타임라인에서 한 그룹 뮤지션의 열성 팬들에 의해 인종차별주의자들이 올린 #Alllivesmatter 해시태그가 보기 좋게 익사당한 것이다. 왜 이런 일이 벌어졌냐고? 그 열성 팬들의 목적은 간단했다. 콘서트를 홍보해야 하니까!  또 하나 재미있는 뉴스는 트위터 유저이자 K팝의 팬인 10대들이 올해 6월, 털사에서 진행한 트럼프 대통령의 유세 참가 티켓을 ‘의도적으로’ 모조리 예약한 뒤 참석하지 않는 집단행동을 보인 것이다. 심각한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에서도 관심 받기를 ‘차-암’ 좋아하는 백악관에 기거하시는 ‘그분’의 성향을 고려했을 때 K팝 팬들, 그러니까 요즘 세대들의 천재성을 제대로 보여준 사건이다. 
 
요약하자면, 트럼프의 약점을 건드린 것도 모자라 뼈를 때려 아주 순살을 만들었다는 말씀. 이들에게 소셜 미디어는 양날의 검이다. 그들은 마치 장난감 칼을 가지고 놀 듯, 날카롭고 재치 있게 이 플랫폼을 활용한다. 방탄소년단(BTS)의 ‘작은 것들을 위한 시’가 발표됐을 때 ‘아미’들을 생각해보라. 밤샘 스트리밍과 해시태그, 게시물 업로드로 이 뮤직비디오를 유튜브 역사상 ‘24시간 동안 가장 많이 조회된 유튜브 영상’으로 등극시킨 장본인들이 아니던가. 
 
최근 아미는 이 소셜 미디어를 단순히 ‘내 가수 홍보’가 아닌 더 큰 ‘대의’를 위해 사용했다. BLM(Black Lives Matter) 운동에 동참, 무려 10억 가까이 모금해 기부한 것. 팬 일부는 그저 시류에 편승한 것일 수도 있다. 하지만 인종차별과 경찰의 잔혹성에 적극적으로 맞서고, 함께 연대했다는 것만으로도 박수칠 만한 일이다. 개인이 목소리를 내는 데 한없이 무력감을 느끼는 이 시대에, 같은 취향을 지녔다는 것만으로 대중이 똘똘 뭉쳐 편협한 권력에 맞서고 이를 전복할 힘이 있다는 것을 생생하게 보여준 사례다. 
 
물론 2020년에는 너무 많은 일이 일어났기에, 이 기사를 읽는 몇몇 독자들은 ‘그게 뭐 대수인가’ 하며 고개를 갸우뚱할 수도 있다. 하지만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미디어와 정치적 참여는 더욱 떼려야 뗄 수 없는 관계가 됐다. 정치 참여를 막는 진입 장벽이 매우 낮아졌으니 말이다. 이건 모두에게 긍정적으로 작용할 수 있다. 스마트폰을 켜고 그저 ‘의견’을 표현하기만 하면 되니까! 해시태그, 청원 동의, 탄원서 서명 동참, 리그램, 단순 사진 업로드 등 당신이 ‘간단하게’ 목소리를 낼 수 있는 방법은 무궁무진하다. 
 
지금 당장 스마트폰의 스크린 타임을 확인해보자. 당신이 20가지 불의에 맞서고도 남을 시간일 테니. 아미가 사회에 미친 선한 영향을 미뤄봤을 때, K팝 팬들은 이제 무엇이든 할 수 있다. 그들은 같은 목소리를 내고, 그만큼의 영향력을 세상에 전파한다. 자, 이에 본받아 우리도 스마트폰을 켜보자. 거리에는 이성을 잃은 시위자들이 넘쳐나고 진짜 시민 의식을 갖춘 사람들은 거리에 모일 수도 없는 상황이 됐지만, 이 넓은 도시에 한낱 5평짜리 방의 작고 네모난 불빛 속에 점점이 흩어져 있더라도 스마트폰이 있는 이상 우리는 혼자가 아니다. 내가 아미에게 배운 사실이다.  

Keyword

Credit

    Writer 스타 보웬뱅크(Star Bowenbank)
    Freelancer Editor 이소미
    Photo by Getty Images
팝업 닫기

로그인

가입한 '개인 이메일 아이디' 혹은 가입 시 사용한
'카카오톡, 네이버 아이디'로 로그인이 가능합니다

'개인 이메일'로 로그인하기

OR

SNS 계정으로 허스트중앙 사이트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회원이 아니신가요? SIGN U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