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 애기가 제일 예뻐! 김유정·안유진의 극성 엄마는 누구? || 코스모폴리탄코리아 (COSMOPOLITAN KOREA)
Celebs

울 애기가 제일 예뻐! 김유정·안유진의 극성 엄마는 누구?

지금까지 이런 럽스타그램은 없었다. 이주영, 이영지의 엄마표 사랑.

COSMOPOLITAN BY COSMOPOLITAN 2022.10.12

“나보고 웃어줬어, 나보고 브이도 해줬어” 이주영 ♥ 김유정    

세계관 대통합 리유니언 예능 〈청춘MT〉 6화. 김유정이 〈구르미 그린 달빛〉 드라마팀과 MT팀 사이에서 대혼란을 겪고 있다고 말하자 이주영은 너무 귀여워하며 꼬옥 안아준다. 이 모습을 본 박보검이 “야, 김유정! 너는 이태원 팀이냐?”라며 질투했을 정도. 티저 포스터 오른쪽 하단에서 그 누구보다 다정한 투샷을 취한 두 사람. 이주영은 이번 부산국제영화제에서 첫 단편 연출작 〈문 앞에 두고 벨 X〉 상영에 〈브로커〉 GV까지 바쁜 일정을 소화했지만, 그 와중에 김유정을 따라다니며 애정 가득한 사진을 찍어 화제가 되었다. 〈20세기 소녀〉 GV에서 자칭 ‘극성유정맘’ 스토리를 올린 게 히트!  
 
 

“너를 진짜 내가 낳았어야 됐어!” 이영지 ♥ 안유진

〈뿅뿅 지구오락실〉에서 ‘괄괄이’ 이영지가 게임만큼 진심인 순간이 있었으니 바로 안유진 포토 타임. 어떻게 찍어도 화보인 안유진 촬영에 몰두하다 방언처럼 터져버린 이영지의 진심. “어우 예뻐! 너를 진짜 내가 낳았어야 됐어!” 듣고 있던 맏언니 이은지는 한 살 차이 나는 애들끼리 뭐하는 거냐며 질색했다. 안유진은 2003년생, 이영지는 2002년생이었던 것. 하지만 극성팬 모드의 괄괄이이영지와 웃으면서 언니들 농락하는 안유진의 케미는 언제나 옳다.      
 
▶ 빠른 재생 1분 47초 
팝업 닫기

로그인

가입한 '개인 이메일 아이디' 혹은 가입 시 사용한
'카카오톡, 네이버 아이디'로 로그인이 가능합니다

'개인 이메일'로 로그인하기

OR

SNS 계정으로 허스트중앙 사이트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회원이 아니신가요? SIGN U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