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우리 학교는>의 의도하지 않았던 자극, 자극 아닌 현실? || 코스모폴리탄코리아 (COSMOPOLITAN KOREA)
Society

<지금 우리 학교는>의 의도하지 않았던 자극, 자극 아닌 현실?

전 세계적인 인기에도 불구하고 성폭행, 성착취물, 미혼모 출산, 잔혹한 폭력 행위 등의 장면 묘사로 한차례 뭇매를 맞은 <지금 우리 학교는>. 단순한 자극일까, 아니면 현실 반영일까?

COSMOPOLITAN BY COSMOPOLITAN 2022.02.10
〈지금 우리 학교는〉의 인기가 여전히 뜨겁다. 전 세계 1위도 모자라 단 열흘 만에 넷플릭스 내 역대 시청시간 5위를 기록하며 경이로운 기록을 세웠다. 스릴 넘치는 연출과 신선한 마스크를 지닌 배우들의 열연, 그리고 탄탄한 스토리까지.  
연일 쏟아졌던 호평 속에서 일부 비난도 있었다. 성폭행, 성착취물, 미성년자의 출산 장면 등 불필요한 장면들이 너무 많았다는 것. 실제로 런칭 후 일부 커뮤니티에서는 해당 장면을 보자마자 불편해져 중도하차했다는 게시글들이 베스트 순위에 오르기도 했다. 이 장면이 ‘하이틴 좀비물’이라는 장르에 꼭 필요했던 거냐, 굳이 이렇게 자세히 묘사했어야 했냐 등등. 선정성 논란에 대한 비난이 다양한 형태로 쏟아졌다.  
해당 논란에 대해 감독은 며칠 전 진행된 화상 인터뷰에서 논란에 대해 부정하지 않고 연출자로서 비판적인 의견을 수용했다. 그리고 "사회에는 이미 수많은 비극이 일어나고 있는데 그 비극을 단순하게 보여줘서 시청자를 자극할 생각은 없었다”는 말과 함께 그의 의견을 이야기했다.  
 
 
자극 아닌 현실 
우선 작품 속에서 학교 폭력의 피해자이자 성착취물 영상의 피해자 캐릭터 ‘은지’의 경우를 보자. 좀비 바이러스가 창궐한 세상에서조차 그녀의 걱정은 오직 하나, 영상을 삭제하는 것 뿐이다. 감독은 좀비가 될 위험을 감수하면서까지 해당 영상을 없애려는 모습을 보여줌을 통해 그 행동이 얼마나 잔인하고 심각한 행동인지 시청자가 느낄 수 있길 바랐다고. 한 아이가 죽음을 감당하는 상황까지 만들어야 했기에 고심 끝에 필요한 장면이라 생각했다고 말했다.  
미성년자이자 화장실에서 아이를 출산한 미혼모 캐릭터였던 ‘희수’ 역시 비슷한 맥락이었다. 감독은 “현실에 기사회되는 일도 있고 젊은 미혼모들도 많다. 원치 않은 임신이 많은 것이 우리에게 일어나는 현실이다. 아이에 대한 책임과 지키겠다는 마음으로 18살짜리 소녀가 달려가는 모습이 극에 전체적인 주제와 맞닿아있다는 생각을 했다”라고 말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지금 우리 학교는〉은 여타 좀비물과는 다른 시선을 가지고 있다. 어떻게 보면 어른보다 더 뜨거운 청소년들, 어른답지 못한 어른들, 가족과 친구에게 행할 수 있는 최소한의 책임감 등. 작품 속에 등장한 수많은 인물 간의 관계와 캐릭터성을 통해 이러한 인간에 대한 연민을 곳곳에 표현했다.
현재 선정성 논란이 된 두 장면 역시 같은 맥락에서 본다면 감독의 첨언이 이해가 가지 않는 것도 아니다. 미혼모와 성폭력, 미성년자 범죄 등 모두 현실에서 여전히 말끔히 해결되지 못한 채 염증처럼 남아있는 이슈이기도 하니까. 하지만 이미 해당 작품뿐만 아니라 현 국내 미디어 매체에서 다루는 대다수의 작품이 이런 논란을 통과의례처럼 한차례 겪는 것을 보면 시청자들의 반응 역시 끄덕여진다. 매체에서 비춰지는 장면들이 자극적이고 세세할수록 불쾌감은 둘째 치고, 옳지 못한 방향으로 이를 학습하는 이들이 생겨날 수 있으니까. 
감독은 해당 논란에 대한 질문에 연출자로서 불편함을 드렸다면 죄송하게 생각한다며 사과했다. 덧붙여 ‘아이들도 저렇게 잔인하구나’하다가도 보고 나면 ‘사회와 다르지 않구나. 나는 어떤 사람이지’라는 생각을 하게 되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팝업 닫기

로그인

가입한 '개인 이메일 아이디' 혹은 가입 시 사용한
'카카오톡, 네이버 아이디'로 로그인이 가능합니다

'개인 이메일'로 로그인하기

OR

SNS 계정으로 허스트중앙 사이트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회원이 아니신가요? SIGN U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