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아이돌들의 ‘최애’ 주얼리는?

멋쁜 사람들의 최신 주얼리 스타일 4.

BYCOSMOPOLITAN2020.11.19

Layered Pearl

©트위터 aespa_official ©트위터 NCTsmtown ©트위터 NToffcl_twt ©트위터 STAYC_official
중년 이상 여자용으로 여겨졌던 진주가 여돌, 남돌 할 것 없이 초강세. 과거처럼 큰 해수 진주가 아니라 쌀알 같은 담수진주나 인조 진주를 다른 소재와 레이어링하는 스타일.  
지난 17일 '블랙맘바(Black Mamba)'로 화려하게 데뷔한 에스파의 윈터는 온통 진주의 축복을 받은 것 같은 스타일. 두 번 감은 비즈 목걸이와 헤어 핀, 의상에까지 크고 작은 진주로 변화를 줬다. 23일 정규 2집 〈엔시티 더 세컨드 앨범 레조넌스 파트2(NCT The 2nd Album RESONANCE Pt.2)〉로 컴백을 예고한 NCT 태용은 초커부터 오페라까지 모든 길이 진주 비드 목걸이로 빛나는, 고 샤넬 여사가 칭찬할 만한 ‘진주 남신’으로 탄생했다. 12일 두 번째 싱글 ‘테디베어(Teddy Bear)’로 컴백한 상큼발랄 소녀 나띠는 깜찍한 초커를 진주로 선택했다. 수트와 리본까지 있어서 목걸이는 심플한 스타일로 굿 초이스. 지난 12일 화려하게 데뷔한 걸그룹 스테이씨의 세은은 진주 비즈와 다른 체인이 번갈아 등장하는 목걸이와 화려한 귀걸이로 명화 속 여인 느낌. 스테이씨의 첫 번째 싱글 앨범 〈스타 투 어 영 컬처(Star To A Young Culture)'의 '소 배드(SO BAD)' 뮤직비디오는 일주일 만에 유튜브 천만 뷰 돌파가 예상된다.
 

Ethnic & Antique

©인스타그램 lalalalisa_m©트위터 OFFICIALBTOB ©트위터 MMLD_Official ©트위터 MMLD_Official©트위터 NCTsmtown
 
원래 여름에 찾아오던 트렌드인데 올해는 겨울부터 에스닉 무드. 컬러풀한 구슬, 가죽, 삼 끈, 오래된 동전 같은 민속적이거나 고대 유물 같은 자연 소재 주얼리들이 아이돌 사이에 부쩍 눈에 띈다.  

블랙핑크 리사는 금속 장식으로 가죽 끈을 조이는 ‘볼라 타이’를 해 미 서부 카우보이 같은 느낌을 냈다. 작은 유리, 금속 소재 비즈 목걸이와 함께 레이어 해 체크 패턴 셔츠가 더 돋보인다. 다양한 비즈와 실버 목걸이, 귀걸이, 반지를 함께 한 비투비 민혁은 에스닉 룩의 정석. 지난 16일 발매한 미니 앨범 〈인사이드(Inside)〉가 아이튠스 16개 지역 앨범 차트 정상을 차지하며 유닛 비투비 포유의 막강한 가창력을 빛내는 중. 17일 싱글 앨범 〈레디올낫(Ready or Not)〉으로 컴백한 모모랜드 혜빈은 컬러풀한 비즈 목걸이를 중심으로 금속 체인과 오래된 초상화를 연상시키는 펜던트가 비비드한 의상과 잘 어울린다. 제인과 나윤의 가는 비즈 목걸이와 꽃 모양 귀걸이는 귀여우면서도 민속적인 느낌이 가득. NCT 윈윈의 긴 비즈, 금속, 술 목걸이는 자연에서 얻은 소재로 막 만든 것처럼 신선. 자칫 평범해 보일 수 있는 니트 풀오버를 단숨에 에스닉 룩으로 바꿨다.  
 

Simple Silver

©트위터 STAYC_official  ©인스타그램 Taeyeon_ss  ©트위터 NCTsmtown©트위터 BTS_twt ©트위터 c_woodzofficial
남돌들이 일상에서 가장 자주 착용하는 심플한 실버 주얼리가 여돌들 사이에서도 유행. 스테이씨 윤의 볼드한 실버 초커는 뱅 헤어와 어울리며 마치 클레오파트라 같은 느낌. 태연이 한 레이어드 실버 목걸이는 그가 일상에서도 즐겨 하는 스타일. 하얗고 가는 목에 찰떡같이 어울린다. 방탄소년단 제이홉은 길이가 다른 펜던트 두 개만 심플하게 하고 반지까지 생략했다. 올 네이비 컬러 룩에 작지만 강력한 액센트. NCT 루카스의 볼드한 실버 체인 목걸이와 심플한 귀걸이는 데님 재킷을 더 거칠게 드러낸다. 17일 미니 2집 〈웁스(Woops!)〉로 컴배한 우즈는 언제나 빛나는 패션 감각에 맞게 주얼리는 최소화. 이날 무대의상의 복잡한 컬러와 패턴에 딱 할 일만 하는 단순한 펜던트 하나만 했다.  

 

80’s Vibe

©트위터 Mystarplay ©트위터 Loonatheworld ©인스타그램 SHINee  ©트위터 ENHYPEN_members  ©트위터 STAYC_official
지난 봄부터 꾸준히 유행인 강렬한 80년대 바이브가 겨울에도 쭉. 신곡 ‘마고(Mago)’로 컴백해 정상을 재확인한 여자친구 은하의 귀걸이는 디스코 룩 그 자체. 지난 달 컴백해 ‘스타(star)’로 활동을 이어 가는 이달의 소녀 희진의 드롭 이어링도 마치 그 위에 미러 볼이 반짝일 것 같은 ’80년대 감성이다. 스파게티 스트랩 톱과 찰떡. 지난 15일, 신곡 '이데아(IDEA:理想)'로 컴백한 태민의 화려한 골드 주얼리들은 레트로 풍 자카드 수트와 함께 치명적인 분위기를 연출한다. 일상에선 힙합 패션에 해도 좋다. 30일 데뷔를 앞둔 엔하이픈 희성이 한쪽에만 한 십자가 형태 드롭 이어링은 ’80년대 조지 마이클의 트레이드 마크. 최근 남돌들 사이에 다시 마이크로 트렌드로 떠올랐다. 스테이씨 재이는 커다란 골드 귀걸이를 레트로 풍 웨이브 단발과 매치했다. 다른 주얼리가 필요 없는 상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