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

<도굴> 배우들이 직접 밝힌 연기 썰

이런 연기는 처음이지? 이제훈, 신혜선, 조우진, 임원희의 말말말!

BY정예진2020.11.04

임원희 퍼포먼스는 두 눈을 가리고 보세요

임원희가 이렇게 웃긴 사람이었을까? 스포일러가 우려돼 시원하게 묘사할 수는 없지만 임원희의 강렬하고도 화려한 퍼포먼스가 나오니 기대해도 좋다. (영화가 끝난 후 이 장면만 동동 생각날 수도!) “퍼포먼스 장면은 그냥 현장에서 만들어진 장면이잖아요.” 특히 마이크를 들고 말하는 장면은 임원희의 애드리브였다고! 대본 이상으로 만들어낸 장면이라는 게 더 놀라운 이 신을 놓치지 말자. 시사회에서 배우 임원희는 일관된 표정으로 무뚝뚝한 척을 했지만 사실 그는 〈도굴〉에서 가장 코믹한 캐릭터를 맡고있다. 삽질이라면 전국에서 가장 잘 하는 인간 굴삭기인 삽다리(임원희)의 짠내 나는 연기를 감상하며 마음껏 웃어볼 것!
 

능청스러운 이제훈? 1분 복근도 볼 수 있다고?

임원희의 퍼포먼스 신에서 이제훈의 능청미 또한 폭발한다. 두 눈 뜨고 보기 어려운 이제훈의 연기를 보면 프로라는 생각밖에! 이제훈이 이렇게까지 능청해질 수 있다고? (tmi지만 이 장면에서 약 1분간 이제훈의 복근을 볼 수 있단 사실도 잊지 말자) “이 작품을 찍으면서 그런 능청스러움을 제가 많이 가져간 것 같아요.” 실제로 최근 들어 주변 사람들에게 “너 들떠 보인다? 말이 많아졌다?”라는 말을 많이 듣는다고. 이제훈은 이번만큼은 의미를 찾으려는 작품보단 즐겁게 보고 행복해지는 작품을 선택했다고 전했다. 그의 의도대로 보기만 해도 즐거워지는 캐릭터, 과묵했던 그가 새로운 자신을 발견할 정도로 몰입한 캐릭터, 그게 뭐냐고? 도굴꾼 강동구의 능청스러움으로 한결 가벼운 즐거움을 얻어보자.
 

신혜선이 이렇게 외국어를 잘했어?

“저희 언니가 중어중문학과라…” 엘리트 큐레이터로 그려지는 신혜선은 〈도굴〉에서 유창한 일본어와 중국어를 선보인다. 도도하게, 원어민처럼, 깔끔하고, 완벽하게! 시사회에서도 여러 기자의 질문을 받았던 신혜선의 외국어 실력! 어떻게 준비했냐는 물음에 신혜선은 외국어와는 거리가 멀다고 밝혔다. 대신 대사를 말하는 선생님의 목소리를 녹음해 음악 듣듯이 반복해서 들었다고. 무의식중에도 나올 수 있을 정도로! 또한 중국어를 전공했던 친언니의 도움도 컸다. 언니에게 집에서 과외를 받을 정도로 열심히 준비했다고. 닭살이 돋을 만큼 유창한 신혜선의 외국어 연기도 놓치지 말자.
 

내가 알던 인디아나 존스는 이게 아닌데?

탐험하면 인디아나 존스, 카우보이 모자를 돌려쓰는 해리슨 포드를 떠올릴 수 있다. 하지만 〈도굴〉의 존스는 좀 다르다. 같은 카우보이 모자를 썼지만 한껏 낭만적으로 그려지는 존스 박사. 간혹 안쓰러워 보이기까지! 항상 심각하고 무거운 역을 맡아왔던 조우진이 존스을 연기한다는 사실만으로도 획기적이다. “감독님께 재밌는 선물을 드리는 생각으로 매일 애드리브를 준비해 갔어요. 많이 편집되긴 했지만요. 하하.” 조우진은 이번 작품을 통해 코믹 연기에 도전하면서 많은 애정을 쏟아부었다. 영화 곳곳에 숨어있는 조우진의 애드리브가 쏠쏠한 즐거움이 될 수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