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auty

셀프 염색러라면 알아둬야 할 5가지 꿀팁

셀프 염색 1일 차라면 알아둬야 할 DIY 염색 팁

BYCOSMOPOLITAN2020.03.20
 

CHECK UP!

+ 염색 전에는 머리를 감지 않는 게 좋다. 두피에 남아 있는 각질과 피지는 피부를 보호하는 ‘막’ 역할을 해주므로 염모제로 인한 손상을 조금이나마 예방할 수 있기 때문. 최근에 출시된 염모제는 예전에 비해 순한 성분으로 만들어졌지만 아무래도 화학 성분을 기반으로 한 제품이기 때문에 예민 두피에 속한다면 특히 주의가 필요하다.
 
+ 밝게 염색할 때는 색이 얼룩지거나, 균일하게 톤을 맞추는 게 쉽지 않다. 가장 중요한 건 시간과 바르는 순서를 잘 지키는 것. 모발의 중간부터 시작해 모발 끝, 모근 순으로 발라야 한다. 다른 부위에 비해 피부 온도가 높은 모근, 정수리 부분은 염색이 빨리 되기 때문에 가장 나중에 바르는 게 좋다. 그리고 염색약을 바른 뒤 어깨에 묻지 않도록 모발을 돌돌 말아 정수리에 올려놓는 건 무조건 금지! 이러면 색이 절대 고르게 나오지 않는다. 머리카락을 엉킨 데 없이 아래로 가지런히 촘촘히 빗어야 색이 균일하게 나온다.
 
+ 셀프 염색을 망치는 가장 큰 요인은 바로 양 조절 실패. 염모제 한 상자에는 대부분 어깨선 아래 정도의 중단발을 위한 용량이 들어 있다. 가슴선이 넘는 정도의 길이라면 1개로는 부족하니 셀프 염색 시 참고할 것. 또한 모발 손상이 두려워 혹은 다음번 재사용을 위해 양을 아껴가며 바르면 원하는 색상이 안 나올 수 있다. 염색하기 전 앞으로 쏠리는 모발을 5:5 가르마 기준으로 나눠 고정시키는 구획화 작업을 해두면 양 조절이 훨씬 수월해진다.
 
+ 색상을 오래 지속시키고 싶다면? 탈색을 유발하는 자외선과 열, 수분 등으로부터 모발을 보호하는 게 관건이다. 일반 샴푸 외에 염색모 전용 샴푸를 이용하면 모발 속 색소 빠짐을 예방할 수 있다. 전용 제품에는 색소 분자를 보호하고 손상 회복을 돕는 단백질 성분, 코팅제 등이 추가로 들어 있기 때문.
 
+ 염색에서 가장 중요한 건 온도! 염색약을 모발에 전부 바른 뒤 비닐 캡을 두르고 드라이어로 약한 바람을 2~3분 정도 쐬어주면 염색 시간을 단축하는 건 물론 착색 효과를 높일 수 있다.
 

요즘 가장 핫한 셀프 염모제 TOP 5!

FOR PERFECT BLEACH 
시크릿 체인지 헤어 블리치 #블리치

시크릿 체인지 헤어 블리치 #블리치

시크릿 체인지 헤어 블리치 #블리치 2천9백원
염색약을 바르고 20분 정도 방치하면 골드빛으로, 30분 이상이면 백금발에 가까운 색으로 염색이 된다.
 

 
FOR COVERING SILVERS

이지엔 푸딩 헤어컬러 파묵칼레 애쉬 그레이

이지엔 푸딩 헤어컬러 파묵칼레 애쉬 그레이

이지엔 푸딩 헤어컬러 파묵칼레 애쉬 그레이 1만원대
탈색모 상태에서 염색하면 좀 더 딥한 애시 그레이로 연출할 수 있다.
 

 
FOR ROOT TOUCH-UPS

오가니스트 알로아베라 & 비비드 새치염색 짙은 갈색

오가니스트 알로아베라 & 비비드 새치염색 짙은 갈색

오가니스트 알로아베라 & 비비드 새치염색 짙은 갈색 1만3천원
컬러를 선명하게 지속시키는 성분과 모발을 윤기 있게 하는 캐머마일 꽃수를 담았다.
 

 
FOR EASY & QUICK

미쟝센 헬로 버블 애쉬카키 브라운

미쟝센 헬로 버블 애쉬카키 브라운

미쟝센 헬로 버블 애쉬카키 브라운 1만4천원
가벼운 버블 타입이라 샴푸하듯 머리에 바르면 염색이 가능하다.
 

 
FOR INSTANT COLOR

에뛰드하우스 투톤 무스 원데이 헤어 컬러 #1 밀크 베이지

에뛰드하우스 투톤 무스 원데이 헤어 컬러 #1 밀크 베이지

에뛰드하우스 투톤 무스 원데이 헤어 컬러 #1 밀크 베이지 1만3천원
바르고 씻어낼 필요 없이 그대로 건조시키면 헤어 컬러링 끝~. 베이지, 핑크, 블루 등 5가지 컬러 중 선택할 수 있다.

Keyword

Credit

  • Editor 정유진
  • photo by 최성욱
  • advice 다솜(순수 청담본점)/정성희(르네휘테르 트레이닝팀 부장)
  • /이예원(미쟝센 브랜드 매니저)/김우리(차홍 아르더 실장)
  • assistant 김하늘
  • Digital Design 조예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