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써 17년 전? <내 이름은 김삼순> 다니엘 헤니 VS. 현빈 || 코스모폴리탄코리아 (COSMOPOLITAN KOREA)
Celebs

벌써 17년 전? <내 이름은 김삼순> 다니엘 헤니 VS. 현빈

17년 만에 다시 얼굴로 맞짱 뜬 현빈과 다니엘 헤니. 두 남자의 특히 잊지 못할 잘생긴 순간들.

COSMOPOLITAN BY COSMOPOLITAN 2022.09.16

현빈

2005 〈내 이름은 김삼순〉 진헌 a.k.a 삼식이    

현빈을 '국민 삼식이'로 만든 드라마 〈내 이름은 김삼순〉. 평소 싸가지 재수탱 만렙인 재벌 2세 진헌(현빈)은 3년 전 한마디 말도 없이 떠나버린 첫사랑 희진(정려원)의 등장에 평정심을 잃는다. 자신이 떠날 수밖에 없었던 이유를 말할 상황이 아니라고 판단한 희진은 자리를 뜨지만, 진헌이 따라 나선다. 이어 엘리베이터 안과 밖에서 대치하는 두 사람. 실랑이 끝에 닫히는 문이 닫히던 그때, 좀 전까지 죽일 듯 쏘아보던 진헌의 눈에서 눈물이 주르륵 흐른다. 그리고 시작되는 그 남자의 테마곡 "숨겨왔던 나~~의".  
 
 

2015 제60회 현충일 추념식  

2012년 해병대 전역 당시 "그 동안 정말 연기가 하고 싶었다"라며 울먹이던 자연인 김태평의 모습도 뭉클하지만, 배우 현빈을 보며 여러 번 울컥하는 영상이 있었으니, 바로 2015년 현충일 추념식에서 추모 헌시를 낭송하는 모습이다. 팬들 사이에서 그의 필모에 추가해야 된다는 의견이 지배적인 대표짤. 일단 보면 수긍하게 된다.  
 
 

2020 〈사랑의 불시착〉 리정혁 동무

손예진과의 결혼 발표 후 '찐텐'이었다며 더욱 화제가 된 〈사랑의 불시착〉 키스신 모음ZIP. 특히 "한 걸음 정돈 괜찮겄지?"라며 군사분계선을 넘어와 나누었던 키스는 역대급이었다. 그래, 현빈 씨는 결혼했지만, 리정혁 씨는 나 아주 잊지는 말고?  
 
 

다니엘 헤니  

2004 올림푸스 광고  

전지현 옆에 선 이 조각 같은 남자는 대체 누구? 눈을 뗄 수 없다는 표현은 이런 걸 보고 하는 말이다. 이 사진으로 다니엘 헤니는 전지현 CF남, 전지현 파트너 등으로 불리며 쏟아지는 러브콜을 받게 된다.  
 
 

2005 〈내 이름은 김삼순〉 헨리  

5화에서 등장하는 삼식이의 초강력 라이벌, 헨리(다니엘 헤니).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사랑하는 여자를 찾아 한국까지 날아온 울트라캡숑 잘생긴 해바라기다. 깊게 파인 브이넥도 전~혀 느끼하지 않고, 어설픈 한국어 발음은 세상 귀여우며, 각종 스포츠는 물론 처음 치는 고스톱까지 접수하는 만능캐. 잘 생긴 게 전부가 아니다. 평소보다 재잘거리는 짝사랑을 보며 "오늘 무슨 일 있었구나? 안 좋은 일 있으면 더 많이 웃잖아" 말하는 섬세함까지 탑재했다니까. 아, 정려원과 다니엘 헤니는 〈안녕, 프란체스카〉에서 '블루라군' 풍으로 다시 만났다.  
 
 

2009 휴 잭맨 서울시 홍보대사 위촉식

다니엘 헤니의 할리우드 데뷔작 〈엑스맨 탄생: 울버린〉. 울버린을 추격하는 '에이전트 제로'로 등장했다. 그런데 2009년에 영화 홍보차 내한한 휴 잭맨이 서울시 홍보대사에 임명된 사실을 아는지? 서울시 홍보대사로 활동 중이던 다니엘의 권유로 성사된 일이었다. 그나저나 영화, 레드카펫, 위촉식에서 한 남자만 보이는 건 나뿐?  
 


+ 현빈과 다니엘 헤니, 과거 김태희와 삼각관계였다?  
 
 
▶ CYON 초콜릿폰 광고, 2006 
팝업 닫기

로그인

가입한 '개인 이메일 아이디' 혹은 가입 시 사용한
'카카오톡, 네이버 아이디'로 로그인이 가능합니다

'개인 이메일'로 로그인하기

OR

SNS 계정으로 허스트중앙 사이트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회원이 아니신가요? SIGN U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