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를 위한 착한 식품은? 저스트 에그와 더플랜잇이 책임진다! || 코스모폴리탄코리아 (COSMOPOLITAN KOREA)
Life

지구를 위한 착한 식품은? 저스트 에그와 더플랜잇이 책임진다!

요즘 다들 뭐 좋아해? MZ세대 3000명의 설문조사를 바탕으로 한 ‘취향 갑’ 라이프스타일 시상식! 믿고 보는 제2회 ‘코스모 퀄리티 어워즈’.

COSMOPOLITAN BY COSMOPOLITAN 2022.05.04
 

이거 순 식물성이네 상

For a Better Earth
(위부터) 저스트 에그, 씰크 바리스타 에디션

(위부터) 저스트 에그, 씰크 바리스타 에디션

저스트 에그
“이 스크램블드에그 한 접시가 지구를 위해 국회보다 더 많은 일을 합니다.” 미국 푸드테크 기업, 잇 저스트가 개발한 식물성 달걀 ‘저스트 에그’가 드디어 한국에서 소비자 판매를 개시했다. 녹두를 사용해 달걀 특유의 비린내가 없으며, 진짜 달걀처럼 녹진하게 풀어지는 질감은 농부와 미슐랭 셰프, 과학자의 오랜 협업의 결과물. 달걀과 달리 콜레스테롤이 없고, 지방 함량이 69% 낮은 반면 단백질 함량은 그대로다. 이미 미국에서 달걀 2억 개에 해당하는 만큼 판매되며 6200대의 자동차를 없앤 것과 같은 효과를 냈다. 식물성 대체 스크램블(액상형, 355ml), 식물성 대체 오믈렛(패티형, 4개입) 각각 7천9백90원.
 
씰크 바리스타 에디션
국내 순식물성 식품 브랜드 ‘잇츠베러’를 운영하는 더플랜잇이 식물성 대체 우유 ‘씰크’를 내놓았다. 귀리와 아몬드, 대두를 사용한 각종 식물성 우유 춘추전국시대에 방점을 찍을 고퀄 버전의 대체 우유다. 대두를 주원료로 해바라기씨 단백질, 코코넛 오일, 올리브 오일, 슈가애플 등 다양한 원료를 배합해 콩의 비릿한 향이 두드러지지 않는 고소한 맛과 달콤한 여운이 특징. 침전물이 가라앉지 않아 마시기 간편하고, 실온에서 최대 6개월까지 보관이 가능하다. 첫 제품은 커피 원두와 궁합이 좋은 바리스타 에디션이다. 두유와 아몬드브리즈에 질린 채식인과 라테 먹으면 설사하는 사람에게 적극 추천. 740ml 3천3백원.
 
팝업 닫기

로그인

가입한 '개인 이메일 아이디' 혹은 가입 시 사용한
'카카오톡, 네이버 아이디'로 로그인이 가능합니다

'개인 이메일'로 로그인하기

OR

SNS 계정으로 허스트중앙 사이트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회원이 아니신가요? SIGN U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