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lebs

ITZY 유나·레드벨벳 웬디 등의 셀럽이 올 타임 레전드를 찍은 헤어가 있다고?

소화력 1000%인 것 다들 인정!?

BYCOSMOPOLITAN2021.11.24
ITZY 유나, 태연, 고준희, 레드벨벳 웬디의 공통점은? 바로 머리 한 번 바꿨을 뿐인데, 레전드를 찍었다는 것. 특히 이들은 헤어스타일과 갓벽한 조화를 이루어 각 스타일을 대표하는 아이콘으로 자리 잡기까지 했다. 팬들은 물론 대중들까지 광광 울게 만든 ITZY 유나, 태연, 고준희, 레드벨벳 웬디의 헤어스타일이 궁금하다면 다들 주목!
 
 

레드 헤어의 본좌, ITZY 유나  

유나유나
 
화려한 조명 속에도 눈에 확 띄는 ‘빨머’로 데뷔함과 동시에 레전드 찍은 ITZY 유나. 레드 컬러가 백설기 피부 톤을 더 하얗게 만들어준 것은 물론, 그녀가 가진 또렷한 이목구비를 더욱 강하게 주장해 줘 하이틴 퀸카 느낌이 가득하다. 특히 빨머 스타일은 유나가 무대에서 통통 튀는 매력을 선보인 것과 시너지를 이뤄 ‘에리얼 유나’라는 별명이 생길 정도! 너무 찰떡이라 유나를 크리스탈, 조이에 이어 아이돌 빨간 머리 3대장으로 등극시킨 이 헤어스타일은 믿지도 다시 보고 싶은 꿀 조합이라고 한다.  
 
 

거지 존 탈출 가능! 레드벨벳 웬디의 샤밍컷

웬디웬디
 
웬디가 2019년 시상식을 발칵 뒤집어 놓은 이유는? 데뷔 때부터 쭉 유지했던 긴 머리를 싹둑 자른 모습을 공개했기 때문이다. 샤기컷과챠밍을 더해 ‘샤밍컷’이라는 이름이 붙은 이 스타일은 일명 ‘웬디 컷’이라고도 불린다. 전체적으로 층을 내 가벼워 보이는 것은 물론 스타일링이 쉬워 진입장벽이 낮은 편! 특히, 보기 싫은 거지 존을 스타일리시하게 바꿔주는 특효약이라 누구나 한번은 도전해 봤을 헤어라 해도 과언이 아닐 듯. 웬디도 특별한 활동이 아니면 줄곧 샤밍컷을 유지할 정도로 찐 사랑 중이다.  
 
 

팅커벨의 귀환, 태연의 금발

태연태연
 
뽀얀 피부를 지녀 어느 컬러로 염색해도 갓벽하게 소화를 해내는 태연. 〈Weekend〉 활동 후에도 핑머를쭈욱 유지해온 태연이 다시 ‘금발’로 돌아왔다. 그동안 수차례 금발을 해온 태연은 스트레이트로 세련된 무드를 연출하거나 앞머리에 펌을 넣고 머리를 땋아 러블리함을 극대화하는 등 다양한 스타일링을 시도했다. 마치 모태 금발 머리인 듯 이질감 1도 없이 어울려 팬들이 가장 좋아하는 스타일로 꼽는 건 당연지사다! 금발만 하면 올 타임 레전드를 찍은 만큼 이번엔 어떤 레전드를 찍을지 기대해 보자고.
 
 

베임 주의!, 고준희의 단발

고준희고준희
 
단발하고 인생 역전한 셀럽이 있다? 과거 한 인터뷰에서 단발로 변신 후 여섯 작품을 연달아 찍었다고 밝힌 고준희가 바로 그 주인공이다. 숏컷부터칼단발, 단발 펌 등의 여러 스타일을 시도한 그녀는 대표적인 단발병 유발자. 그중에서도 냥냥미 넘치는 외모와 그녀가 가진 시크한너낌을 더 증폭시키는 칼단발의 조화가 제일 B.E.S.T인 것 말해 뭐해~. 만약, 다른 분위기를 연출하고 싶으면 그녀처럼 C컬을 넣어보는 것을 추천. 한순간에고급스런 우아미가 장착되는 효과를 볼 수 있으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