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auty

오늘부터 바뀐 일상, '짧고 굵게' 끝낼 거리두기 4단계 주요 내용이 뭔데?

거리는 멀어도 마음은 가까이, ‘K-방역’과 집콕’만이 정답!

BY김지현2021.07.12
서울과 수도권은 바로 오늘부터 7월 25일 일요일까지 약 2주간 새로운 거리두기 4단계가 시행됩니다. 뿐만 아니라 강원도와 충청남도 역시 사회적 거리두기를 2단계로 격상하며 확산 추세를 막고 있는데요.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수도권 특별방역점검회의에서 “지금까지 잘 해왔듯이 정부와 지자체와 국민이 힘을 모은다면 우리는 해낼 수 있다”라고 전했으며, “봉쇄 없이 할 수 있는 가장 고강도의 조치로서, 방역에 대한 긴장을 최대한 높여 ‘짧고 굵게’ 상황을 조기에 타개하기 위한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재택근무와 원격수업, 연이은 ‘집콕’ 생활 등 오늘부터 바뀐 우리의 일상과 이에 적응하기 위한 ‘K-방역’ 주요 내용을 한번 살펴볼까요?

 
 

오후 6시 이후에는 2인 만남만 허용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주요 내용 중 하나는 사적 모임 인원 제한인데요. 오후 6시 이전에는 4인 만남까지 허용되지만, 오후 6시 이후에는 2인까지 만남이 가능하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고령층과 어린아이 돌봄을 위해 일부 예외를 허용하기도 했는데요. 동거가족이라면 오후 6시 이후 3명 이상일 경우에도 다중이용시설 이용이 가능하다고 합니다. 또한 결혼식이나 장례식엔 친족만 최대 49명까지 참석할 수 있으며, 상견례에도 인원이 제한됩니다. 더불어 요즘 많은 이들이 즐겨 찾는 골프 라운딩 역시 사적모임 인원 제한 대상에 해당되며, 오후 6시 이후에는 캐디를 제외한 2명만 함께 골프를 칠 수 있다고 하니 필히 필히 참고해야 할 사항이죠?

 

국민 통금, 오후 10시까지 운영 제한은 지속

식당 및 카페, 실내체육시설, 학원 등 다중이용시설은 이전 방침과 동일하게 오후 10시 운영을 제한을 지속합니다. 헬스장과 실내체육시설 또한 오후 10시까지 운영하지만, 각 시설에 따라 수칙이 상이해 확인할 필요가 있습니다. 4차 유행의 근원이라고 할 수 있는 클럽과 나이트, 헌팅포차, 감성주점 등 유흥시설은 4단계가 적용되는 2주간 영업 금지 조치를 취했습니다. 적정 거리를 두고 예정되어 있던 대면 콘서트는 지정좌석제 운영 시 최대 5천명까지는 관람 가능하며 스포츠는 무관중, 종교시설은 비대면 예배만 가능하다고 밝혔습니다. 
 

재택근무와 원격수업의 일상화

어느새 익숙해진 재택근무와 원격수업도 2주간 더욱 강화됩니다. 시차출근제, 점심시간 시차제와 더불어 각 직장에서는 재택근무 30%를 권고 중인데요. 2학기부터 전면 등교를 계획했던 일정도 무산된 것이 현실. 서울과 수도권의 모든 학교는 7월 14일 수요일부터 전면 원격수업으로 진행될 예정입니다. 2주간 짧고 굵게 ‘K-방역’ 수칙을 준수해 하루빨리 일상을 되찾을 수 있길 바라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