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사연애’가 뭔가요? | 코스모폴리탄 (COSMOPOLITAN KOREA)

썸도 아니고, 연애도 아니다. 유사연애가 도대체 뭘까? 알게되면 긴장하게 되는 유사연애.



썸이랑 유사 연애를 구분 짓는 척도는 가능성이다. 썸은 연애 가능성이 있는 사이지만 유사 연애는 절대 사귈 가능성이 없는 대상과 연인처럼 구는 것. 즉 사귈 순 없지만 연애하는 사이를 뜻한다. 연인이 있다면 바람 피우는 거 아냐? 라고 물을 수 있지만, 딱히 연인 사이에 꼬투리를 잡기는 애매한 행동들을 하는 것이 바로 유사 연애에 해당한다. 예를 들어 키스나 뽀뽀 등의 스킨십을 하는 건 아니지만, 음식을 서로 먹여준다거나 SNS로 다정한 댓글을 주고받는 등의 미묘한 것들이다.


내 연인의 유사 연애 진단 키트

1 뜬금없는 말들을 던진다

“나한테 잘해.” 혹은 “나 그렇게 믿을만한 사람 아니야.”라는 뉘앙스의 말을 은근히 던진다면 긴장할 것. 걸려도 떳떳할 수 있다는 안도감, 그리고 나는 아직 매력적인 사람이라는 단어를 어필하는 것이기도 하지만 뒤에서 당신의 목덜미를 잡게 만드는 여사친이 있을 수도.

2 회사 이성 동료와 가깝게 지낸다

물론 일을 하다 보면, 성별과 관계없이 친하게 지내는 것이 좋을 수도. 하지만 SNS로 다정한 댓글들을 남긴다던가, 업무 외 시간에 연락을 주고받는 다면 의심해볼 것.

3 다른 이성과 연인인 나를 대하는 태도가 같다

나한테'만' 다정해야 하는 연인이 다른 이성에게도 너무 같은 태도로 대한다면 상대의 바람기를 의심해 볼 필요가 있다. 특히 그 대상이 몇 명으로 좁혀져 있다면, 같이 만나보자 권유하면서 확인해보는 것도 방법이다.

4 다른 여자의 SNS를 자주 본다

모르는 사람이라고 할지라도, 너무 다른 여자들의 SNS에 ‘좋아요’를 누르거나 댓글을 다는 것은 유사 연애의 시작. 댓글에서 이어져 메시지를 주고받는 사이가 되었다면 더욱 긴장의 끈을 놓아서는 안 된다.

썸도 아니고, 연애도 아니다. 유사연애가 도대체 뭘까? 알게되면 긴장하게 되는 유사연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