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오빠는 누가 데려가나? 어쩌다 다시 조인성 || 코스모폴리탄코리아 (COSMOPOLITAN KOREA)
Celebs

이 오빠는 누가 데려가나? 어쩌다 다시 조인성

<뉴 논스톱>과 <발리에서 생긴 일> 안 본 젠지들 드루와. 조인성의 매력, 빙산의 일각만 보여줄게.

COSMOPOLITAN BY COSMOPOLITAN 2022.02.24

대학 가면 조인성 같은 남자 만나야지!_2001 〈뉴 논스톱〉

신인이던 조인성을 '국민 킹카'로 만든 시트콤 〈뉴 논스톱〉. 이렇게 잘 생긴 남자가 여자친구한테 이렇게 지극정성이라고? 그 시절 입시 준비를 방과 후 〈뉴 논스톱〉으로 하던 사람들은 대학 가서 조인성 같은 남자친구 만나야지 생각했다. 
 
 

마음을 주지 않는 건 내 마지막 자존심이에요_2004 〈발리에서 생긴 일〉  

20세기 말 미국에 하늘을 향해 울부짖는 '로미오(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가 있었다면, 21세기 초 한국엔 핸드폰을 붙들고 울음을 삼키는 '정재민(조인성)'이 있었다. 최고 시청률 40%. 캔디와 재벌 2세의 구태의연한 멜로를 대환장 비극으로 틀며 신드롬을 일으킨 〈발리에서 생긴 일〉. '난 안 되겠니~'로 시작하는 OST가 흐르면 어김없이 조인성이 오열하던 그 드라마. 그 시절 대한민국 여자들을 죄다 '이수정(하지원)'으로 만든 그의 매력은 무죄. 하지만 남자들을 죄다 조끼에 청바지 입고 백팩 메게 만든 패션은 유죄다.  
 
 

아, 당신은 못 믿을 사람_2006 〈비열한 거리〉 & 2017 〈더 킹〉  

〈비트〉가 남자들에게 오토바이와 담배를 가르쳤다면, 〈비열한 거리〉는 그때 담배 배운 남자들에게 '땡벌' 노래를 가르쳤다. 두 오빠는 2017년 영화 〈더 킹〉에서 만나 클론의 '난'에 맞춰 화려한 댄스를 선보였다.  
 
▶ 진짜 못 추네요... 그럼 어때?  
 
 

인성도 아름다워 조인성? _2021 〈어쩌다 사장〉  

〈어쩌다 사장〉 시즌 1, 마지막 날. 부엌에서 라면 물이 끓어오르기를 기다리던 조인성은 '마지막 손님'의 이런 저런질문에 대답을 하다 목이 메더니 밖으로 나가버린다. 뒷마당에 주저앉아 아이처럼 엉엉 우는 남자. 그는 손님이 가게의 사장님이란 걸 직감하고 죄송한 마음에 어쩔 줄 몰라 한다. "가게 꼴이 너무 엉망이잖아..." 충혈된 눈으로 돌아와 다시 라면을 끓이는 조인성을 보다 눈물이 나는 건, 절대 잘 생겨서가 아니다. 당신은 인성도 아름다워 조인성?  
팝업 닫기

로그인

가입한 '개인 이메일 아이디' 혹은 가입 시 사용한
'카카오톡, 네이버 아이디'로 로그인이 가능합니다

'개인 이메일'로 로그인하기

OR

SNS 계정으로 허스트중앙 사이트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회원이 아니신가요? SIGN U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