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로 지옥> 순한맛 VS 매운맛, 신지연과 송지아의 패션 전격 분석! || 코스모폴리탄코리아 (COSMOPOLITAN KOREA)
Celebs

<솔로 지옥> 순한맛 VS 매운맛, 신지연과 송지아의 패션 전격 분석!

순한맛 VS 매운맛 버전 다 모았다!

COSMOPOLITAN BY COSMOPOLITAN 2022.01.05

#첫등장 #같은_화이트_다른_느낌

남자 출연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은 신지연과 송지아의 등장! 둘은 화이트 드레스를 서로 다른 스타일로 소화했다. 먼저 신지연은 H&M의 잔잔한 플라워 패턴의 드레스를 선택. 벌룬 디테일로 첫사랑 재질의 로맨틱 스타일을 완성했다. 송지아는? 발망의 슬리브리스 트위드 미니 드레스를 픽! 여기에 레드 숄더백과 실버 샌들을 매치해 포인트를 주는 것 또한 잊지 않았다. 화려함과 수수함의 끝판왕이라는 신지연과 송지아의 매력은 첫 등장부터 이토록 달랐다.
 
 

#패턴 #로맨틱플라워_VS_과감한로고

(왼)신지연/ (오)송지아(왼)신지연/ (오)송지아
두 출연자는 패턴을 활용하는 방식도 다르다. 신지연은 잔잔한 플라워 패턴을 주로 입어 누구나 따라 입고 싶을 만한 룩을 선보이는 반면송지아는 자칫하면 과할 수 있는 화려한 로고 플레이 룩을 찰떡같이 소화한다. 컬러 또한 마찬가지. 새하얀 피부가 돋보이는 화이트나 파스텔 계열을 주로 입는 신지연. 이와 대비되는 송지아의 룩은 블루, 블랙 등 다양한 컬러 팔레트를 갖췄다. 송지아가 가장 자주 입는 컬러는? 바로 공주님 재질 송지아와 잘 어울리는 핑크!  
 
 

#액세서리 #미니멀_VS_맥시멀

(왼)신지연/ (오)송지아

(왼)신지연/ (오)송지아

순한 맛과 매운맛의 스타일링에는 액세서리의 매치 또한 한몫한다. 볼드한 귀걸이와 목걸이, 반지, 브레이슬릿까지! 송지아는 말 그대로 블링블링한 액세서리 매치를 즐겨 한다. 게다가 루이비통 로고 스카프를 톱처럼 연출하는 센스까지 갖췄다. 송지아가 액세서리 활용에 있어 맥시멀리스트라면 신지연은 미니멀리스트에 가깝다. 오프숄더 룩을 입으며 어깨 라인을 드러낼 때에도 귓볼에 딱 붙는 스터드 귀걸이와 팔찌 하나만 더해 담백한 스타일을 완성하는 식.  
 
 

#메이크업 #한없이투명_VS_존재감뿜뿜

(왼)신지연/ (오)송지아(왼)신지연/ (오)송지아
지옥도에서도 아침 7시에 일어나 준비를 했다는 신지연과 송지아지만 결과물은 정반대! 신지연은 한없이 투명한 메이크업을 즐겨 한다. 색조는 최대한 자제하고 하얀 피부가 돋보일 수 있는 내추럴한 베이스에 입술 또한 혈색을 더하는 정도로만 발라준다. 반면 송지아는 뷰티 크리에이터답게 룩에 어울리는 다양한 메이크업을 선보이는데, 도톰한 입술을 더욱 돋보이게 해줄 글로시한 텍스처의 풀립과 오묘한 매력의 눈가가 강조되는 음영 메이크업이 특징! 과감한 레드 립도 즐겨 한다.

오늘 하루 이 창 열지 않음

팝업 닫기

로그인

가입한 '개인 이메일 아이디' 혹은 가입 시 사용한
'카카오톡, 네이버 아이디'로 로그인이 가능합니다

'개인 이메일'로 로그인하기

OR

SNS 계정으로 허스트중앙 사이트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회원이 아니신가요? SIGN U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