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lebs

배우 안보현이 ‘이것’ 때문에 공개 사과했다고?!

‘뻑가’부터 ‘김용호 연예부장’까지, 논란 될 만 하단 평!

BYCOSMOPOLITAN2021.07.22
배우 안보현이 자신의 유튜브 채널 ‘브라보현’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최근 SNS에선 안보현의 유튜브 채널 구독 목록이 화제가 됐다. ‘브라보현’의 구독 목록에는 배우 신세경과 박서준, 민경훈 등 동료 연예인들의 유튜브를 비롯하여 운동 관련 유튜버가 구독 돼 있었다. 문제가 제기된 것은 ‘김용호연예부장’과 ‘뻑가’ 채널 이었다.
 
‘김용호연예부장’은 연예부 기자 출신 김용호가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로 연예인들에 대해 무차별적 폭로를 가해 이슈 몰이를 한다. 최근에는 배우 한예슬과 그의 남자친구에 대한 이야기를 기재하며 논란이 됐다. 이어 ‘빽가’는 세월호 희생자를 조롱하고 페미니스트를 저격한 유튜버다. 안보현의 문제적 유튜브 구독 목록에 네티즌들은 비난을 쏟아 냈다.
 
이에 안보현은 ‘브라보현’ 커뮤니티를 통해 사과문을 기재했다. 그는 “채널과 관련해 좋지 않은 소식으로 많은 분을 불편하게 해드려 죄송하다”며 “처음 채널을 개설한 2019년에는 제가 모든 부분을 관리해왔으나 2020년 하반기부터 관리자가 저를 대신해 채널 관리를 도맡아 해오고 있다. 그러던 와중 관리자의 실수가 있었다는 소식을 들었다”고 해명했다.
 
이어서 “제가 만들고 시작한 채널을 제대로 관리하지 못한 점은 저의 책임”이라며 “앞으로는 깊은 책임감을 가지고 채널을 세심하게 관리하기 위해 노력하겠다. 지켜봐 주시고 응원해 주셨던 분들께 심려를 끼쳐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그리고 안보현은 유튜브 구독 목록을 비공개로 전환했다. 이렇듯 안보현은 관리자의 실수라고 설명한 상황이지만 여전히 일부 팬들은 그의 해명에 의문을 품으며 실망스럽다는 의견을 표명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