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

WWDC 2021에서 애플은 뭘 공개했을까?!

신제품은 없었어도 괜찮아, 그래도 애플이야

BY최예지2021.06.11
애플이 지난 7일 개막한 ‘세계개발자대회 2021’(WWDC 2021)에서 새 맥OS인 ‘몬터레이(Monterey)’를 공개했다. 당초 업계에선 애플이 WWDC 2021에서 16형 맥북 프로, AR 글라스, 에어팟 등 신형 하드웨어를 공개할 것이란 예측이 분분했다. 그러나 애플은 모든 기대를 깨고 이번 WWDC에선 운영체제의 변화를 알리는 데 주력했다.  
 
애플은 미국 캘리포니아주 쿠퍼티노의 애플파크에서 WWDC 2021을 개최하고 iOS15에 추가된 기능을 발표했다. WWDC는 애플이 전 세계 개발자들을 대상으로 차기 아이폰 및 OS를 미리 선보여 이에 맞춰 앱 등을 개발할 수 있게 도움을 주는 행사다. 이번 WWDC는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온라인으로 진행됐으며, 애플의 메타버스 아바타인 ‘이모지’의 형태로 전 세계 수 천명의 개발자가 참여했다.  
 
우선 애플은 화상대화 기능인 페이스타임을 강화했다. 페이스타임 출시 이후 처음으로 안드로이드와 윈도우 PC 이용자들도 참여할 수 있게 됐다. 화상대화 중 콘텐츠를 공유할 수 있는 ‘쉐어플레이’ 기능도 도입됐다. 화상통화 중 상대방과 함께 음악을 듣고 동영상을 볼 수 있게 된 것이다. 애플은 애플TV 플러스, 애플 뮤직 뿐 아니라 외부 앱으로도 기능을 확장시킬 예정이라 덧붙였다.  
 
WWDC에서 가장 큰 관심을 받은 것은 바로 차세대 맥OS인 ‘몬터레이’의 공개였다. 몬터레이에선 애플 기기간 연속성이 한층 강화됐다. 공유 기능인 ‘유니버설 콘트롤’로 아이폰과 아이패드, 맥을 마치 한 대의 기기처럼 쓸 수 있게 됐다. 아이폰과 아이패드에서 영상 혹은 음악을 재생할 경우 이를 맥의 큰 화면에서 감상할 수 있는 에어플레이투맥 기능도 제공된다.
 
애플의 새 운영체제는 7월 시험 버전 운용을 시작으로 올해 안에 적용 예정이다. 공개될 것이라 기대를 모았던 16형 맥북 등의 디바이스는 없었지만, 애플의 OS와 소프트웨어에 관련된 다양한 변화들이 예고되며 실로 알찬 WWDC라는 평을 받았다. 아쉬움을 남겼던 새 맥북 등은 올 가을 별도의 행사를 통해 공개될 것으로 전망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