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lebs

‘미나리’ 윤여정, 한국 배우 최초로 오스카 트로피를 품에 안다! 이번 수상 소감은?

그녀의 수상을 진심으로 축하합니다!

BY김하늘2021.04.26
26일 오늘, 배우 윤여정이 미국 최고 권위의 영화상인 오스카 여우조연상을 수상했다. 한국 배우 최초로 아카데미 연기상을 수상했을 뿐 아니라, 〈사요나라〉라는 작품으로 여우조연상을 받은 일본의 우메키 미요시 이후로 64년 만에 두 번째 아카데미 수상 기록을 세우게 된 셈!
 
 
윤여정은 미국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SAG, 영국 아카데미 등 잇따른 수상에 따른 주변의 기대에 “올림픽에 출전해 나라를 대표하는 것은 아니지만 한국을 대표해서 경쟁하는 것 같아서 스트레스를 받는다” 라며 심적 부담을 솔직하게 고백하기도 했다.
 
 

이번 수상 소감은?

지난 SAG와 영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유쾌하고 톡톡 튀는 수상 소감으로 화제가 된 윤여정! 많은 사람이 기대한 이번 수상 소감 역시 그녀의 센스가 돋보였다. 그녀는 시상자로 참여한 브래드 피트에게 “브래드 피트, 정말 반갑다. 드디어 만나게 됐다. 저희가 영화를 찍을 때 어디 계셨나”라며 농담을 건네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그녀는 “나는 경쟁을 믿지 않는다. 어떻게 내가 글렌 클로즈를 이길 수 있겠냐. 다른 배우들보다 조금 더 운이 좋았을 뿐이다. 한국 배우에 대한 미국인들의 환대라고 생각한다”고 말하며 겸손한 모습과 동료에 대한 배려를 함께 보여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