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제니 GD, 인간 샤넬과 인간샤넬의 만남!

샤넬이 사랑한 두 명의 스타

BY김하늘2021.02.24
빅뱅 지드래곤과 블랙핑크 제니의 열애설. 사실일까? 아직 “사생활 확인 불가”라며 말을 아끼고 있는 이들의 소속사. 이미 가수를 넘어서 패션 쪽에서도 클래스가 다르다는 것을 보여주며 많은 이들의 워너비가 되어버린 지드래곤과 현재 가장 핫한 여자 아이돌로 꼽히는 제니의 만남은 어디서부터 시작되었을까? 먼저 이 둘은 YG 엔터테이먼트의 선후배 사이로 2012년 지드래곤의 솔로곡 뮤직비디오로 출연했으며, 2013년에는 ‘블랙’에 피처링으로 참여하면서 이들의 인연은 시작되었다. 그 이후에도 서로의 뮤직비디오 촬영장에 방문하거나 SNS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에 등장하며 서로를 응원하기도 했다. 하지만 이들의 인연은 여기서 끝이 아니다. 둘을 이어준 건 다름 아닌 명품 브랜드 ‘샤넬’에서 시작되었을지도. 이들은 콧대 높기로 유명한 샤넬의 초이스를 받은 한국인이다.   
 
 

‘칼라거펠트가 사랑한 남자’, 지드래곤

국내에서는 유일한 샤넬 본사의 뮤즈 지드래곤! 샤넬 여신이 제니라면 샤넬이 사랑한 남자는 단연 지드래곤이다. 2019년에 세상을 떠난 샤넬의 수석 디자이너이자 현대 패션계의 거장인 칼 라거펠트의 사랑을 한 몸에 받았었고 샤넬의 미래를 책임질 디자이너 하이더 아크만까지 지드래곤의 빅 팬으로 알려져 있다. 칼 라거펠트는 생전 지드래곤이 본인에게 영감을 주는 스타라고 한 적도 있을 만큼 지디에 대한 사랑이 어마어마했다. 지디가 샤넬에서 보여준 영향력은 우리나라를 넘어 전 세계적이다. 그는 여성들의 전유물로 여겨진 샤넬 백과 트위드 재킷을 마치 처음부터 남성용이었던 것처럼 소화하고 유행시켰고 2017년도에는 샤넬 광고에 직접 모델로 출연했고 당시 20명의 세계적인 셀러브리티 중 유일한 아시아인으로 꼽히면서 매년 샤넬 컬렉션 및 쇼에는 유명인 자격으로 초대받아 참석하고 있다고 한다!
 
 

‘인간 샤넬’, 제니

일명 ‘제니백’으로 유명한 샤넬 ‘19 ‘플랩 백’. 제니 하면 샤넬이, 샤넬 하면 제니가 떠오를 만큼 제니가 샤넬에 선사하는 영향력은 대단하다. 제니 또한 지드래곤의 뒤를 이어 샤넬 글로버 하우스 엠버서더를 담당하고 있으며, 명품 브랜드의 젊고 핫한 아이콘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다. 동양미와 이국적인 느낌을 둘 다 소유한 제니의 매력적인 외모와 그녀의 패션센스는 섹시미와 귀여운 무드를 동시에 느낄 수 있다! 백으로 주는 포인트부터 머리부터 발끝까지 샤넬룩, 시선 강탈하는 레드 샤넬룩 그리고 샤넬 하면 빠질 수 없는 원피스까지 그녀는 샤넬의 어떤 옷이던 자신만의 스타일로 소화시킨다. 이래서 ‘인간 샤넬’, ‘샤넬 여신’이라고 불리는 것인가 보다.